어제 일요일...정말 오랜만에 집 뒤로 있는 산책길에서 그동안 오며 가며 보았던 어떤 집에서 기르는 닭들이 있는곳으로 가 보았다.

 



일요일 오후 햇빛이 정말 너무 좋아서 나간 산책 길이였읍니다.

닭들을 키우고 있는 집은 한 5년전쯤에 아니면 더 전에 이사를 온 사람들인데 어린  아이들이 있는걸 우연히 보게 되었읍니다.
근데 새로 이사와서 아주 간단한것만 수리를 한 다음에...겉에 보여지는 모습들만... 그 넓은 뒤뜰을 그냥 두고 방치 한걸 보았읍니다.


그러다가 작년가을에 터키를 키우는걸 봤답니다.
그래서 든 생각. ..터키를 집에서 기르던 거라도 잡아서 먹을수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왠지 법규에 위반 될거 같아서요.
사실은 지금도 모르지만요. 지금은 터키는 없더라구요.



산책을 마치고 집에 돌아가는 중에 아이 둘과 여자 둘 그리고 남자 한분이 보였어요.
아이 둘은 의자에 앉아서 닭들을 구경 하고 있고 어른들 역시 구경을 하고 있었읍니다.

작은 ...아이들요...두개가 fence 옆에 있는게 보이시지요?
그리고 뒤에 있는 벤치도...

이 집 주인이 많은 사람들이 오며가며 구경을 하니까 준비 해 놓은거 같이 보였읍니다.


우리가 막 갔을때 아이들이 의자에서 일어 나더라구요.
왜 그런가 하고 봤더니 닭장 속의 닭 한마리가 fence 밖으로 나왔기 때문 이였어요.

 사진에서 보여지시나요?

날씨가 정말 어찌나 좋던지요.




아주 살이 토실토실 쪘어요.
회색털을 가진 닭이에요.


한번 더...



지가 밖으로 나온 뒤에 어떻게 할줄 모르고 계속해서 fence 옆으로 가까이 걷더라구요.


까만 닭..


그늘에서 쉬고 있는 닭 세마리..


제법 닭들이 많지요..



보기에 꼭 한국 토종닭 처럼 보였어요.

 




구경하던 남자 분이 용기를 내서 닭을 살짝 잡아서 fence 안으로 넣어 줬어요.
근데 닭 역시 도망 가려는 마음은 그닥 없어 보여서 쉽게 잡히라구요.

세상에...그랬더니 이 수탉이 이상한 소리를 내면서 우리 쪽으로 오는거에요.

아마도 암닭을 보호 하려는 것 처럼 보였는데. ..우리가 보기에는요.

그 외에도 닭장 뒤쪽으로 보이는 토끼도 두마리를 보았어요.
좀 특별한 토끼 종자 같이 보였읍니다.
두 귀가 아주 크게 내려져 있고 색도 누런색 이였읍니다.

아이들한테 자연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려고 이런 저런 종류의 동물을 키우는거 같았습니다.


그 집은 좀 오래된 집이지만 터도 넓고 아이들 키우기로는 아주 안성 맞춤 처럼 보였읍니다.

 이 동네가 땅 값이 비싼 곳이거든요 학군도 좋구요.

저희한테도 아주 좋은 경험 이였읍니다.


Posted by jshin86

맨 첫회부터 우연히 시청 하게된 "한끼 줍쇼" 라는 프로를 보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화요일 이라서 저녁 8시에 방영 한답니다 제가 사는곳은요.

오늘은 방배동 에서 한끼 줍쇼 를 한다네요.
게스트는 엄정화 씨와 정재형씨...


이경규씨와 정재형씨가 초대받은 어느집의 저녁 한끼....
그 집 남편분은 여의도 증권회사 에서 일을 하시고 와이프는 애기가 생기기 전까지는 작은 학원을 운영 하셨다고 하네요.



결혼 12년만에 아이가 태어나서 그런지 아이가 밥을 먹는걸 도와주고 먹여주고 그 다음에 남은 반찬이나 음식을 먹는다고 합니다.


우리 부부도 젊었던 시절에 아이가 둘이 있었는데. .세살 터울로...둘다 일을 마치고 아이들을 day care 에 가서 픽업 해서 집에 와서 나는 저녁을 준비 하고 우리 남편은 아이들을 씻기거나  옷을 갈아 입히고 그랬던거 같읍니다.



내가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건...아니 느낀걸 말하고자 하는건 ...식사 시간에 아이들을 식탁 의자에 앉히고 숟가락 이나 포크를 사용해서 2살 정도 지나서는 애들 스스로가 밥을 먹던걸로 기억 하고 있읍니다.
흘리면 흘리는데로 본인 스스로 먹게요.


아이들이 밥 투정을 한다면...한적도 없었던거 같음...그래서 밥을 조금만 먹거나 해도 놀랐던거 같지는 않습니다.


한끼를 거르거나 적게 먹어도 사람이 어떻게 되는건 아니니까요.

단 아이들이 아플때는 먹고 싶다는걸로 해줬었읍니다.
 아프면 기력도 떨어지고 입맛이 없으니까요.


그래서 그런지 우리 애들이  지금도 그닥 편식이나 식사매너가 나빴던 기억은 없어요.


이런말을 하면 이상하게 들릴지는 모르지만 너무 아이들 위주로 아이들을 위한 생활 방식을 하는거 같아요.
물론 세대 차이가 있겠지요 지금의 젊은 사람들 하고는요.


하지만 우리 애 둘이 30대 중반 이니 내가 젊은 사람들의 생각이나 마음을 모르는 것도 아닐텐데 말이지요.


특별히 가르치지 않았어도 식사 시간이면 식탁에 앉아서 밥을 먹었던걸로 기억 됩니다.
만약에 먹기 싫다면 그걸로 끝인거지요.


절대 안먹겠다는 아이 따라 다니면서 먹여준적은 없는거 같아요.


다 성장한 우리 아이 둘.... 그 애들이 나에게 최고의 엄마라고 말하네요.
Posted by jshin86

물가 인상....

분류없음 2018.01.22 06:44

오늘은 일요일 아침인데 제 차가 정말 너무 더러운 거에요.

교회다녀 와서 나중에 세차를 할 예정이였는데 집 가까이 있는 세차장에 사람들이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많지 않은 거였읍니다.


기다리지도 않고 쭉 차를 베큠 하는곳으로 데니 종이를 보여 주는 거였읍니다.

Full Service 가 $28.95 이고 그 외의 더 디테일한 세차는 값이 더 비싸서 $45.00 까지 있더라구요..

사실 속으로 깜짝 놀랐어요 내 기억보다 $5.00-$6.00 정도 더 비싸서요. 



저는 물론 기본 세차를 선택 했답니다.


이런 영수증을 받고 세차비를 낼수 있는 안으로 들어 왔읍니다.




돈을 지불 하고 기다리면서 생각해 보니 여기 미국도 minuim wage 가 올랐거든요 몇년전부터 계속해서요.
또 여기가 땅값이 비싼곳이다 보니 약간 더 비싼거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현재는 제가 사는곳은 시간당 $10.50 이지만 종업원이 25명 이상은 $11.00 이구요.


샌프란시스코와 그 인근은 시간당 $13.00- $15.00 정도 이구요.
저희집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차로 30- 40분 정도의 거리에 있읍니다.



세차를 하고 있는 종업원들. ..


가게안 내부에요.


내 차가 물세탁을 하고 나온걸 보면서 밖으로 나오니 가격이 예전보다 $5.00 정도 더 올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팁을 주지 않고 그냥 떠나는 사람들이 눈에 많이 들어 왔어요.


나는 $1.00 짜리가 없어서 벌써 가게안에서 바꿔서 나왔는데 $2.00 주려고요.


사실 맘속으로 살짝 갈등? 이 있었어요 줄까 말까...하구요.


결론은 팁을 주고 왔어요.
나는 그 들 보다는 직업도 더 좋고 pay 도 더 많이 받으니까요.



앞으로는 될수 있으면 집에서 차를 세차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Posted by jshin8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