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정말 주정부에서 관리하는 공원이 무지 많읍니다.
주로 파킹요금은 $7.00 이고 입장료는 있지만 없는곳도 제법 많이 있읍니다.



얼마전에 우리들이 다녀온 곳은 수천년전에 바닷가에서 인디언들이 살았던 곳이라고 합니다 샌프란시스코 에서 그닥 멀지 않은 곳에...
 
8000년정도의 역사를 지니고 있는..지금은 거의 흔적도 없이 사라진...
하지만 기억하기 위해서 조성된 공원이라고 하네요.

그 Tomales Bay 라는 곳은....땅속 깊은 곳에 12마일에 거쳐서 San Andreas 라는 지진대가 있는곳입니다.

잘 아시지요?
캘리포니아는 지진이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곳 이라는. ....



이 picnic area 에 자리를 잡고 보니....


이렇게 시원한 모습이 눈앞에....


엄청나게 오래된 노송이 우리를 반기고...
꼭 한국에서 본 노송하고 거의 흡사했답니다.



도토리가 엄청 달려 있네요.


이름모를 빨강 열매도..


거기에는 산 도 있지만 바닷가도 끼고 있어요.


상상 못하게 큰 나무가 옆으로 기울어져서 잘 자라고 있었읍니다.
이끼도 잔뜩 끼고...


약 한시간 반 정도의 거리를 산행하면서 본 여러개의 푯말들....

주로 그 부근에 자생하는 열매나 나무들이 있다는걸 알려주고 있읍니다.

사슴이 많이 나타나는 곳이라는 푯말도...

우리 남편의 뒷모습. ..


중간에 미국인 부부를 만났었는데....이 막대기를 세워 논것에다가 사냥해서 구한 짐승의 고기를 말리기 위한거였다고 하네요.

이런데서 인디언들이 살았었을거라는 ...



지금은 만조인데...오후 7시에 물이 빠지면 엄청나게 많은 조개도 캘수 있다네요.
근데 우리는 그 시간이면 집에 가야 하는데...^^



엄청나게 많은 조개껍질들....



준비해간 갈비 하고 각자가 가지온 반찬들로 푸짐한 점심을 하고 산행한 하루 였답니다.
Posted by jshin8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6.09.08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천년의 세월속에사도 이렇게 아름답게 조성되어 있는 공원에서
    모처럼 두분이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오셨군요..

    오랜세월을 잘 이겨낸 노송들과 함께 파릇한 새싹들도 함께하는 곳이기도 하구요..

    시원한 바닷가 풍경들과 함께 이런곳에서의 맛있는 음식들을 먹어면서
    보내는 하루는 또다른 힐링의 시간을 만들어 줄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편안하고 행복한 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 jshin86 2016.09.08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 저희 두부부만 간건 아니구요 다른 친구들 하고 같이 같어요.
      저희까지 11명이서요.

      네...정말 즐거운 시간을 가지고 잘먹고 잘 놀다 왔읍니다.

  2. 애리놀다~♡ 2016.09.09 0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유명한 San Andreas Fault가 이 Tamales Bay에 있군요.
    San Andreas Fault를 생각하면 좀 무시시하기도 한데 풍경은 너무나 아름다워요. ^^
    나무에 이끼가 낀 걸 보니 샌프란시스코쪽만 가도 겨울철에 비가 많이 오는 걸 알겠어요.
    저는 나무에 이끼 낀 모습이 가끔 그리워요. 시애틀 쪽도 이런 나무들이 엄청 많거든요.
    여기 살던 원주민들은 먹을 것도 풍부하고 또 기온도 온화해서 살기는 좋았을 거예요.
    즐거운 산행, 맛있는 음식. 노동절 연휴 알차게 지내셨네요. ^^*

    • jshin86 2016.09.09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저도 이끼낀 나무를 보면 정감이 가더라구요.

      맞읍니다. ..지진을 생각하면 정말 무섭지요 겁도 나고...그래도 살기 좋은 기후하고 풍경때문에 다 잊고 시는거 같아요.

      San Andreas Fault 지진대가 한없이 쭈~욱 연결되어 있다고 하네요.
      언젠가 정말 큰 지진이 와서 많은 도시가 없어 질지도 모르겠어요.

      네...수천년에 살았던 인디안 원주민들이 나름 풍족한 삶을 살지 않았을까 싶읍니다

  3. 평강줌마 2016.09.10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디언들이 풍족하게 지낼 수 있었을 듯 해요. 산의 열매, 동식물. 바다의 조개와 고기.
    보고만 있어도 평온함이 느껴지네요.

  4. 메탈by 2016.09.24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똑 똑 !
    계세요 저왔어요
    참 오랫만에 온것 같지요 ㅎㅎ
    산행도 하시고 그기에 태고의 천년
    자연도 인디언의 살았던곳 보여주시기에
    좋은데요 건안하시죠 다행입니다.~^^

    • jshin86 2016.09.24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아주 반가워요.

      복잡한 일들이 하루 아침에 다 풀릴건 아닐테고....그런데로 앞으로는 돌아갈 상황인가 보지요?

      네...내가 갔었던 곳은 걷기에도 편했고 그늘도 많았고...근데 바람이 좀 많이 불더라구요 그날은....

      빨리 맘이 편해질수 있는 환경이 되야 할텐데.....

    • 메탈by 2016.09.26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서 살아가는게 원래
      그런거라서요 요새는 더하지만서둥 ..
      어쩔땐 바다와 섬 이런데로
      저도 이나라를 떠나고 싶기도 헌데
      저혼자 가래요 ㅎㅎ
      그래서 기냥 살아요
      벌써 여긴 가을이 오나봐요
      행족한주되시고요 ~^^

    • jshin86 2016.09.26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도 가을이 왔나? 했더니 며칠전부터 다시 더워졌어요.
      여기서는 Indian Summer 라고 부르거든요 캘리포니아에서는. ..

      아마도 화요일 까지 더울거 같아요.
      기온은 37-39 도 정도까지...

      그래도 아침 저녁은 서늘하기까지 하거든요.

      사시는곳은 바닷가가 아주 가까우니 좋으실거 같아요.
      어쩌다가 보게되는 바닷가나 강가는 항상 좋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