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분의 블로그를 읽다가 느낀 느낌...



한 십년전쯤에 미국으로 유학생으로 왔다가 눌러 앉은 내가 아는 교인 한분이  한국에 관광으로 한국을 방문 한 적이 있답니다.



그 분은 그 당시 미국에서 한 삼십년 정도 살면서 한국에 나간적이 없다고 합니다.



하긴 저도 37년간 살면서 아직까지 단 한번도 나가보지 못했습니다.
살기에 바쁘고 애 둘 키우고 학교 졸업 시키느라구요.



언젠가는 꼭 한번 방문 하고 싶기는 하답니다...아마도 은퇴후가 되겠지요 앞으로 한 4년쯤...


근데 한국을 방문 하셨던 분이 호텔 로비 에서 만나기로 한 사람을 기다리면서 호텔 정문을 계속해서 바라보다 보니 뭔가가 좀 다르다는걸 느꼈다고 합니다.


호텔에 들어오고 나가는 수많은 분들의 옷 차림을 말하는거에요.


너무나 차림새가 화려하고 아니면 단정하고 양복 차림에 그리고 여자분들은 화려한 화장을 한 모습에서요.


그러다가 그 분 자신을 한번 내려다 보았더니 자신은 편한 차림의 점퍼에 날서지 않은 바지를 입고 아주 편한 헌 신발을 신은 차림 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드디어 그 분하고 비슷한 차림의 남자분이 호텔 안으로 들어오기에
 아! 나처럼 저런 차림으로 ...그 분 표현으로는 후줄근한 차림....하고 다니는 분도 계시긴 하구나..하고 안심? 하던차 바로 알고 보니 비슷한 시기에 한국으로 여행간 같은 교회 교인이였다는 소리를 듣고 얼마나 많이 웃었던지요.



여자분들은 다들 날씬하고 예쁘게 가꾸고 요즘에는 남자분들도 가꾼다는 소식을 듣기는 했답니다.



그리고 운동도 열심히 하시며 여행도 많이 하고 맛집들도 많고 그러고 보면 한국이 사는건 더 재미있게 사는거 같아요.



이민생활을 하고 있는 많은 분들은 은퇴 하기 까지는 직장, 집 아니면 사업체 이런식으로 체바퀴 돌듯이 살거든요.



중간 중간에 골프도 가끔씩 치기는 하지만 직장에 매달려 있는 저로서는 많이 라운딩 할 형편은 안되거든요.



여행을 해도 짧게 여유를 가지고 느긋하게는 해본적이 없는거 같아요.


이제는 은퇴를 4년정도 남겨 놓았고 현재 남편은 은퇴 준비를 하고 있으니 조만간에 저희도 여행도 가고 편히 여유로운 삶을 살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날을 위해서 열심히 지금도 일하고 있읍니다.
Posted by jshin86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애리놀다~♡ 2017.11.06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에 오래 살다보면 한국에 사는 분들과는 삶이 많이 다른 듯 해요. 한국은 외모에 특히 신경을 많이 쓰는 곳이라 우리같은 미국 교포들은 눈에 확 뜨일 것 같아요. ㅎㅎㅎ 한국 블로그를 보면 생활 소비수준이 상당히 높다는 걸 느끼구요. 한편으로는 경제가 힘들어서 삶이 팍팍하다고 늘 말하는데, 블로그를 통한 생활을 그와 정반대고. ^^;;
    암튼 맛집 찾아다니고 여기저기 구경할 곳 많고. 여행하기에는 한국이 꽤 좋아 보여요. 은퇴하시면 아주 재밌는 시간 여유롭게 많이 가지실 것 같아요. ^^*

    • jshin86 2017.11.06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은퇴하면 좀 시간을 여유롭게 가지고 싶어요.
      일년에 한 두번 정도 여행도 하고 그러고 싶네요.

      저희는 맛집 같은데는 찾아 다니는 타입은 아니에요.

      그냥 맘도 여유롭게 살고 싶네요.
      우리 애들한테 뭔가가 필요한거 같으면 알아서 사주기도 하면서요.

      우리 애들이 사달라는 타입은 물론 아니지만요.

  2. 평강줌마 2017.11.08 0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한국인데 저는 아주 수수하게 다닌답니다. 매일 회사에 열심히 출근하고 휴가 때나 여행을 가고 있네요. 쳇바퀴처럼 출근하고 일하며 휴가를 기다리고 있답니다. 맛집은 간혹 가는 듯 해요.^^ 싱글 20~30대는 즐기면서 사는데 결혼을 한 30대는 육아로 바쁘네요.

    • jshin86 2017.11.08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들이 어릴때는 어쩔수 없어요.

      네.. 잘 알고? 아니 느끼고 있습니다.
      열심히 성실하게 일하시고 알뜰하게 사시는거요.

      그렇다고 여기 사는 사람들도 일에 치여서 일만 하지는 물론 않지요.

      단 열심히 사는거에 더 열심인거 뿐이에요.

      아!.잘 먹는거는 무지 중요한거 같읍니다 무엇보다도..^^

  3. 영도나그네 2017.11.09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사람들은 외국 어딜가도 제일 눈에띄는
    복장들을 하고 있어 단번에 한국사람인걸 알아
    본다고 하더군요..
    요즘은 자기에게 편한 복장이 대세이기도 하구요..
    좋은 내용 잘보고 갑니다..

    • jshin86 2017.11.10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저도 불로그나 티비를 통해서 보면 과거와는 많이 달라진 행동 이나 생각들이 달라진걸 느끼고 있어요.

      그래도 안타까운건 아파트 경비를 하시는 분들 그리고 백화점이나 서비스 업체에 종사 하시는 분들에 대한 예의는 지켜졌으면 하는 생각은 있읍니다.

      물론 소수의 사람들이 범하는 행동 이겠지만요.

      감사합니다.

  4. hehebubu 2019.07.16 0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접적으로 느끼는 부분이지만 머나먼 타지에서 아이들과 가족들과 30여년간을 치열하게 사셨을것같아요. 은퇴준비잘하시고 행복한 은퇴라이프되시길 ^^ㅎㅎ!

    • jshin86 2019.07.16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치열? 까지는 아니구요 그냥 열심히 성실하게 잘 살아온거 같아요.

      우리남편 은퇴하고...아직 비지네스 운영중임...저는 2년에서 2년 반 정도 남았네요.

      저는 은퇴해도 현재 일하는거 이상의 수입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