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6월에 결혼한 우리 작은 딸이 지난 주 12월 28일에 이태리로 신혼 여행을 떠났읍니다.
이번엔 진짜 둘 만의 여행...

결혼식이 끝난 후에 남가주( LA 근교)로 친구들과 함께 한번...그 다음엔 사위 부모와 함께 남가주로 또 다시 한번..

그 후에 Lake Tahoe  로 친구들과 함께 또 한번....또 다시 멕시코로 친구들과 함께 한번....


결혼으로 경비 지출도 많았고 해서 아마도 형편이 될때까지 이태리 여행을 계획 했었던거 같아요.


오늘 1월 1일 아침에 안부 전화가 두번째로 왔었답니다.
첫번째 전화는 잘 도착 했으며 지네 둘이는 아주 좋다구 전했던 전화 였구요.



두번째인 오늘 전화는 지금 Florence 에 있는데 Happy new year!  라는 말을 하고 싶어서 했다고 하네요.


지네 둘이 한 말....여행 일정을 따라 하기에 벅찬 면이 있다면서 나랑 우리 남편이 여행 할때는 지네가 있어야 할거 같다고 말하네요.



내가 한말...그래서 엄마 세대는 주로 한국 여행사를 통해서 다니니 걱정 하지 말라고 했지요.

맨 윗사진은 지네가 묵고 있는 호텔인데 너무 친 환경적으로 되어 있어서 문 밖을 나가면 벌레?들이 있어서 호텔방을 옮겨 달라고 했다네요.

 


바로 밑에 사진은 식전에 나오는 스프 라고 합니다.

바닷가제로 만든 파스타인데 그래도 내가 만든 음식이 훨씬 낫다고 말하네요.

그 밑에 사진은 디자트로 나온 티라미수 인데  지 평생에 먹어본 중에 제일  맛이 좋았다고 평하네요.


Florence 에 있는 성당이 정말 멋지다고 하네요.

 


그 밑에 있는 사진은 무지 비싼 가격의 스테이크 였는데 역시 맛은 미국에서 먹는것보다 떨어진다고 합니다.

아마도 집이 그리워 지는 시기인거 같기도 합니다.^^


좋은 때 인거 같아요 우리 딸과 사위가 지금요.
Posted by jshin8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평강줌마 2019.01.02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행복해보이네요. 둘만의 신혼여행을 이태리로 가서 알콩달콩 예쁜 사랑을 만들어 가네요.
    저는 여행사에 의존하는 패키지여행파이네요.
    2019년에는 더욱 더 좋은 일만 가득하세요.

    • jshin86 2019.01.03 0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저도 아주 행복한 마음으로 축복해 주고 있답니다.

      새해에도 역시 행복한 일들로만 이웃님 가정에 가득 하기를 소망해 봅니다.

  2. 방구석미슐랭 2019.01.03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네요. ㅎㅎ 메시지 읽어 보면서 엄마에게 your라고 지칭하는 게 늬앙스를 알면서도 어색하게 느껴지기도 해요. ㅎ 캘포냐 사시는 군요. 재작년인가 다녀왔는데 엘에이 너무 좋았던 기억들이!^^

    • jshin86 2019.01.03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 말고는 다 you 지요 뭐..^^

      여기서 나고 자란 딸이에요.
      그래도 가라오케 하면 한글은 읽을줄 알아요..단 그게 무슨 뜻인지 모른다는거...

  3. 문성 2019.01.03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습니다. 축하합니다. 시작처럼 평생 행복하길 빕니다. 저도 아이들 혼사를 해야 하는데 이놈들이 전혀 그럴 기미를 보이지 않네요.

    • jshin86 2019.01.04 0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우리딸이 나이가 제법 있었어요 연애만 거의 10년....

      결혼후에 바로 원하는 장소로 여행을 가기에는 좀 버거워서 기다렸다가 간거 같아요.

      결혼식 하는데 경제적으로 크게 도움 준게 없거든요...미국식 마인드 니까요 아이들이....

  4. peterjun 2019.01.03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때니.... 그 좋은 때를 행복하게 보내는 건
    너무나도 당연하고 좋은 일인 것 같아요. ^^
    사랑과 함께 이태리여행을 잘 하고 있군요.
    2019년 건강한 한 해 보내세요. ^^

    • jshin86 2019.01.04 0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때 이지요 지금이. .아이도 없을때구요.


      새 해 복많이 받으시고 건강 하시길 바랍니다.
      원하시는 모든 일들이 다 이루어지는 한해가 되길 바랍니다.

  5. 잉여토기 2019.01.04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과 문자로 여행 이야기도 들려주고 다정한 따님이네요.
    제이신86님 황금돼지의 해, 황금처럼 빛나고 행복한 한 해 되시길 바라요.

    • jshin86 2019.01.04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아마도 딸이라서 그런거 같기도 하구요 그리고 결혼 하면서 아주 쬐끔 철이 든거 같네요.^^

      평상시에도 전화 보다는 문자를 주로 주고 받는 편이에요.

  6. 영도나그네 2019.01.04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신혼여행을 두사람만이 오롯이
    즐기는 시간이 된것 같습니다..
    역시 집떠나면 고생한다는 말이
    실감나는것 같기도 하구요...
    앞으로 아름답고 행복한 결혼생활이
    계속되기를 바랍니다..

    • jshin86 2019.01.05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고생 이라고 생각 하는건 아닌거 같구요 음식값에 비해서 대체로 질이 떨어 진다고 하네요.

      우리 큰 딸말에 의하면 ...전화로 우리 여행간 작은애 하고 통화를 몇번 했는데 엄청 신나게 재미있게 여행을 즐긴다고 하네요.

  7. 프라우지니 2019.01.05 0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라미수는 이태리가 최고죠.^^

  8. 익명 2019.01.08 2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담덕01 2019.01.10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결혼하고 여행을 몇번을 가는 건가요?
    미국에서는 일반적인 건가요?
    부럽네여.

    늦었지만 따님의 결혼 축하드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jshin86 2019.01.10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축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돈이 들지 않게 경제적으로 잘 다녀온거 같아요. 이번 이태리 여행 빼고는요.

      결혼전에 집 산다고 5년간 열심히 일만하고 근검절약 해서 살았거든요.
      그리고 아이 생기기 전에 한 여행 같아요.^^

  10. 차프라이스 2019.01.10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나마 대리만족을하는것 같아요~ㅎㅎ
    저도 딸이지만 항상 여행가면
    좋은 거 먹고 보면 꼭 사진 찍어서
    부모님께 보내게 되더라고요^^

  11. 철이쓰 2019.01.12 0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행복해보입니당 따님도 그리고 문자받고 글 쓰시는 어머니두

  12. 나무와나무 2019.01.13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이 많은 따님 같네요^^
    행복하게 사시는 모습 보기 좋아요~~~

  13. 애리놀다~♡ 2019.01.25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둘째 따님 결혼했군요.
    결혼 축하합니다. 이제 Jshin님 사위도 두셨네요.
    따님과 사위분의 미래에 행복과 축복 가득할 거예요.
    다시한번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

  14. 空空(공공) 2019.05.16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일 기분 좋은 말을 들으셧군요^^
    "Still your food is way better~~"ㅋ

    • jshin86 2019.05.16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그거는 거의 모든 자녀들이 그렇지 않을까 싶네요.

      우리 작은애가 얼마나 야무진지 얼마전부터는 지 월급은 거의 다 저금 한다고 하네요.
      학군이 좋은데로 이사 하고 싶다면서요..아직 임신도 안했는데요.

      결론적으로는 우리 사는데서 가까운쪽으로 이사 오고 싶나봐요..학군이 좋으니까요.

  15. 두가 2019.07.10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스토리에 연령대가 조금 되신 분들이 그리 많지 않은데 아마도(?) 비슷한 연령대를 만난듯 하여 반갑습니다.
    이렇게 웹 커뮤니티로 연결되는 놀라운 세상에서 서로 좋은 얘기 나누면서 세상 삶의 공감대를 같이 해 보는 것도 세상살이 즐거움의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곧 예쁜 손주를 보실것 같네요.
    늘 건강 하시길 바랍니다.^^

    • jshin86 2019.07.10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좀 나이가 있는 사람들은 블로그를 하지 않지요 대부분아요.

      저는 한 7-8 년전에 드라마를 보다가...너무 좋아했음...한국에 대해서 알아보기 시작.했어요. 원래는 드라마를 보지 않아요 지금도 마찬가지구요.
      작가에 대해서도 알고싶고 기타 등등 요.

      그러려면 네이버 라는데에 가입을 해야 읽을수 있는게 있더라구요.
      그러다 보니 여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반가워요 이웃님.
      어쩌면 제가 훨씬 더 나이가 많을지도 모르겠어요. ^^
      우리 큰애가 만으로 39 그리고 결혼한 애가 36 이거든요.

    • 두가 2019.07.13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는 남매를 두고 있는데 결혼한 위의 딸이 37세(한국나이)이고 밑에 동생은 35살입니다. 올 가을에 결혼을 할 예정이구요.
      저는 말도 많고 탈도 많은 58년생입니다.^^

    • jshin86 2019.07.13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살짝 제가 위네요.^^
      저는 그보다 3살 더 많아요.

    • 두가 2019.07.13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님, 방가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