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Oyster

카테고리 없음 2015. 5. 28. 02:38
지난 월요일 (공휴일 이였음)오후에 우리는 BBQ Chicken 을 해서 먹고 수박도 잘라서 먹고 막 쉬고 있는 중이였는데...우리 큰애한테서 전화가 왔다.


BBQ Grill 에 불 올리라고 ...내가 하는말 Why? ..사실 난 귀찮았는데....
지금 Oyster 사가지고 오는 길이라고...

우린 사실 별로 안 좋아하는데...해마다. .한 5년 전부터 일년에 한 두번씩 사가지고 집에 온답니다

물론 첫해에는 아주 맛있게 먹었던 기억도. ..근데 그 굴이라는게 한국거하고 달라서 크기가 크고 맛도 한국것만큼 그다지 맛이 없는편입니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우리한테는요....



이렇게 구어서 먹었는데. .사실 들어갈 자리도 없었거든요 ..너무 배가 불러서...


보이시나요 얼마나 큰지...

소스도 아예 만들어서 오고...



근데 향이 강한 cilantro 를 잘게 썰어 너무 많이 넣어서 결국에는 내가 다시 만들었어요.
cilantro 는 멕시칸들이 주로 먹는 향이 제법 강한 채소입니다.
조금만 넣어서 먹으면 맛도 있고..하지만 많은 한국사람들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거 같아요.


여튼 싫은 내색은 하지않고 이렇게 구워서 먹었읍니다... 저는 몇개만...

구워서 나온 굴입니다.



우리 큰애가 돌아갈때 여분으로 많이 남아있는 구운 매운닭도 좀 싸서 보내고 김치도 그리고 과일쥬스 한병도...

애들 오면 주려고 차고안에 있는 김치냉장고에 항상 여분이 있읍니다.

돌아가는 딸한테 우리남편이 하는 말...우리는 Oyster 좋아하지 않는다고 ...사오려면 조개 사오라고...결국 말했어요. 하지만 고맙다고....^^

싫은건 싫은거니까요...그치요?
Posted by jshin8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헬로끙이 2015.05.28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별로 좋아하시지 않는데 계속 사오셨군요 ㅎㅎ
    좋아하지 않는데 계속 사오는것 보다는 차라리 말하는게 나을것 같긴해요 ^^;

    • jshin86 2015.05.28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 생각에...첫해하고 두번째 해는 괜찮았던거 같기도 해요.
      근데 걔가 너~~무 많이 사왔던거 같기도 한번은 ..아마도 그때 질리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2. 소스킹 2015.05.28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맛있겠어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5.28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에는 정말 맛나게 보이는데...
    그게 한국거랑은 차이가 나는가 보네요 ~~~
    바다의 우유라고 하고 강장음식이기도 한데 한번 맛좀 보고 평가해 보고 싶으네요.

    말씀은 그래도 잘 하셨네요.
    솔직히 드시는 분들도 그닥이고 혹시라도 쉽게 살수 없는 거라면 고생할거고...
    맞습니다 싫은것은 싫은겁니다 ㅎㅎㅎ

    • jshin86 2015.05.28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가 솔직히 좀 까다로운 편이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근데 언젠가 한번 너~~무 많이 사와서 그때 질리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 jshin86 2015.05.29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지금도 김치냉장고에 있어요.
      보내드릴수 있으면 좋겠네요 저도.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6.02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만으로도 감사드립니다~
      미국은 음식값이 싸다고 그러던데....
      어떤 맛들이 있는지 먹고싶은 생각이 많이 나긴 합니다~~

    • jshin86 2015.06.02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꼭 싼건 아니에요.
      글쎄요...LA 처럼 한인들이 많이 살고 있는데는 서로 업체간에 경쟁이 심해서 grocery 같은거를 원가보다도 더 싸게 판매해서 결국엔 돈 여유가 있는 업체만이 살아남고 도산했다는 소식도 듣고요...식당도 음식값이 너무 저렴한 곳이 여기저기에 많다고 하더라구요.

      여기는 과일 천국이구요...전반적으로 적정한 가격인데...
      몇해전부터 meat 특히 소고기 값이 오르기 사작하더니 지금은 많이 올랐어요.
      예를 들면 갈비 한팩에 $10.00-15.00 이였던게 지금은 한팩에 ...양도 적은...
      $40.00 정도에요.
      비교가 되시나요.

      둘이 먹으면 알맞다 하는 양의 갈비가..

      안심은 파운드에 $15 정도 입니다 ...
      부위와 지역과 마켓에 따라서 차이는 있지요.

  4. 메탈by 2015.05.28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굴이................무지무지
    크네요
    저거 석화 라고 숫불에 구워
    먹음 바베큐안가요
    맛있는데 거기 굴은 맛이 그리없나 봐요?
    따님은 좋아 하나본데요 ..ㅎㅎ
    웃게해줘서 감사 합니당 표정이 보이는것 같아요
    저도 가끔 겨우 그런때가...
    어쩌다 여기 바닷가 가면 작은 굴이
    붙어 있는걸 따먹는데
    큰것보단 부드럽고향긋 하던데
    작은게낫있긴 하나봐요

    • jshin86 2015.05.28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한국에 작은거 가 훨씬 더 맛이 있는거 같아요.

      걔는 우리가 좋아한다고 생각해서...매번 사올때 정말 너무 많이 사오는 거에요.

      첫해는 정말 맛있게 먹었던거 같기도 하고,,,어쩌면 두번째 까지는...

      근데 언젠가 정말 한자루를 사가지고 왔어요.
      아마도 그때 질리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까다로운면이 있기는 있는거 같지요 우리가...
      그래도 어쩌겠어요..할 수 없지요.~~

    • 메탈by 2015.05.29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자루 엄청많아도 껍질 까면 얼마안되는데
      거기굴은 알맹이가 커서 질릴만도 하겠어요
      이쁜따님의 엄마아빠에게 좋은마음
      드리고 싶은마음이 넘이뽀요..

    • jshin86 2015.05.29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자루...아니에요 .
      정말 많더라구요.

      그 당시에는 오븐에다 넣어서 구었거든요.
      계속해서 큰 tray 두개씩 넣고서...

      한도 끝도 없이 구워지는거 같았어요.
      아마도 더 이상은 못먹겠다 했을즈음에...
      그때 물리지 않았을까 싶어요.

      큰애가 정이 많아요.

  5. 연두빛나무 2015.05.29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여름휴가에 코타키나발루에 갔었는데요.
    그때 호텔 부페에서 굴을 주더라구요,
    생긴건 커가지고 꽤 그럴싸하게 보이는데 맛은.....ㅠㅠㅠㅠ
    강에서 키우는 굴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런맛일까? 한 번 생각해보았어요.
    말할수 있는 용기에 박수를 드립니다.

    치킨...너무 맛있겠는걸요^^

    • jshin86 2015.05.29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굴은 샌프란시스코 근교 바닷가에서 잡은 거구요.
      저는 민물에서 나온거는 못먹어요.

      임신초기때...민물생선 매운탕 먹고 안 좋았던 기억이 있어서..그 후로는 절대 못먹어요.



      우리 딸이 언젠가 우리 좋아한다고 해서 두번인가 아예 쌀자루 만한 자루채 사온적이 있는데...저희 부부가 그때 좀 물리지 않았나 싶어요.



      네..매운 닭구이는 정말 맛있었읍니다.

  6. 별바라기★ 2015.05.31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가장 좋아하는게 석화거든요 ㅠㅠ
    굴은 이렇게 불판에 구워먹어야 제맛인데 말이져
    요즘 한국에도 여름에 구워먹는 굴이 따로 있다고 하는데 이름을 까 먹었네요 ㅎㅎ
    제가 가장 좋아하는게 해산물인데 임신을 하고나서는 남편이 못먹게 해서 많이 갈증나요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푸짐하게 먹고 가네요 ~ ㅋㅋ

    • jshin86 2015.05.31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 에서 나는게 맛있다고 해요 우리남편이 늘 하는말. ..

      여기는 사는 환경이 아무래도 한국보다는 넓직하게 살아서 그래요.
      그리고 주로 개인주택을 선호하고..그러니 뒷뜰이 있고 하니까요.

      언젠가 너무 많이 사와서 그때 확 물렸나봐요.

  7. The 노라 2015.06.20 0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BQ chicken 아주 맛있게 하셨네요. 얌얌~
    미국 굴은... 진짜 크죠? 맛도 한국 굴이 더 맛있는 것 같아요.
    역시 부모님 계신 집이 최고예요.
    자녀들 주시려고 김치도 또 다른 맛있는 것도 늘 준비해 두시네요. ^^*

    • jshin86 2015.06.20 0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BBQ 한거는 다~~맛있으니까요.
      그냥 대충 양념해도 맛있게 나오잖아요. ^^

      저는 그래도 다른 부모에 비하면 아주 잘하는 편은 아니에요.
      첫째는 내가 애들한테 목메는 타입이 아니라서....^^

    • jshin86 2015.06.20 0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굴은 한국게 최고인거 같아요.
      제법 많이 남았던거 지난주 쓰레기 나갈때 버렸어요.

  8. 평강줌마 2015.11.24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굴이 엄청나게 크네요. 친정아빠가 석화를 많이 구워주셨어요.

    • jshin86 2015.11.24 2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거는 다~~커요.
      그래서 우리남편이 늘상 하는말...난 잘잘한 한국거가 더 쫄깃하고 맛있다고 말하곤 한답니다.

      친정 아버님이 아주 귀하게 다정하게 잘 키워주셨군요.

  9. 空空(공공) 2019.08.15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yster이 굴이로군요..덕분에 단어+1 했습니다..ㅎ
    한국도 석화굴이라 해서 구워 먹습니다.
    전 굴 엄청 좋아합니다..ㅋ
    조개도 구워 먹으면 좋죠..
    한동안 조개구이가 엄청 유행했는데 요즘은 잘 안 보이는것 같습니다

    편한 저녁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 jshin86 2019.08.15 0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감사합니다.
      아직 퇴근전이네요..한 삼십분 정도 남겨 놓고 있네요 지금은 한가하기도 하구요.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