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오랜만에 몸살과 함께 목에 염증이 찾아와서 한 4-5일정도 고생한거 같읍니다.


지난 일요일에 교회에서 소풍을 가서 고기를 구어서 먹는데. .어쩐지 목에 음식을 넘기는데 좀 불편하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뭐...잠 잘 자고 일어나면 괜찮으려니 했읍니다.


월요일 아침부터 열이 좀 나는거 같더니 직장에 출근해서는 아예 본격적으로 아픈겁니다.

다행히 항생제를 먹으면서 일을 하기 시작했는데. ..마감이라서요 월,화,수요일...하지만 도저히 안되겠어서 두시간 정도 일을 일찍 끝내고 왔읍니다.


화요일에도 아프고 수요일 에는 조금 더 심한 증세가....결국 마감을 다 마치고 반나절만 일을 마치고 집으로 왔읍니다.


목요일 아침. ..바로 오늘 아침이죠...
전화로 결근한다고 리포트 하고 아주 편히 아침을 먹고...약을 먹어야 하니까...아무도 없는 집에서 혼자 쉬니 이렇게나 좋을수가 없네요.


아마도 심하게 아팠던거는 어제 밤 오늘 목요일 새벽까지였나 봅니다.

다행히 더 심해지지는 않는거 같고 몸을 쉬니까 한결 나아지는 같구요.

점심을 먹기전에 운동겸 신선한 공기도 마실겸 해서 집 뒤쪽으로 있는 산책길을 걸었습니다.


35분 정도 걸리는 코스가 있고 25분 걸리는 코스가 있는데. ..사실을 긴 코스로 걸을려고 했었는데. ..아무래도 무리하면 안될거 같아서 짧은 코스를 걸었습니다.

아래에 있는 사진들은 걸으면서 본 풍경입니다.






우리집에서 바로 오른쪽으로 걷기 시작하면 나오는 우리집 뒷 쪽으로 있는 앞마당에 있는 " 개복숭아" ? 입니다.
우리남편이 그렇다고 하네요..
그 맛이 참으로 궁금합니다.




벌써 Halloween lights 을 장식한 집이 눈에 들어왔읍니다.






텃밭이 넓은 집인데 닭과 그리고 하얀색은
오리 종류인지...

어린 애들이 있는걸 본적이 있는데. ..아마도 아이들한테 보여주려고 키우는거 같았어요.







색이 참 곱네요.







시에서 심은 석류가...

사람들이 많이 따갔는데도 아직도 남아 있네요.

나도 하나 집으로 따왔어요.






어느집 밖으로 난 옆마당에 있는 라임입니다.

그냥 저절로 지네들이 알아서 크는거 같아요.





집으로 돌아오는길에. ..
왼쪽으로 코너만 돌면 우리집입니다.






보잘것 없이 보였던 나무가 이제 제법 이쁘게 꽃을 제대로 피우기 시작했읍니다.
아무리 가뭄이라도 말이지요.




어느덧 주말이 다가오네요.

좋은 주말 맞이 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jshin86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he 노라 2015.10.10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동안 몸살 앓으셨군요. 요즘 환절기라서 그런지 저도 몸이 좀 안 좋았어요.
    이제 몸이 많이 좋아지신 것 같아 다행이구요. ^^
    산책길에서 만나는 많은 나무와 꽃들 참 이뻐요. 거기에 닭, 오리 등등도 이쁘구요.
    개복숭아는 처음 봐요. 저도 맛이 궁금해요.
    시에서는 석류도 심어주고... 시에서 시민들의 젊음과 건강을 생각해 주는군요. ^^*

    • jshin86 2015.10.10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산책길에 도토리도 나무도 있고 올리브 나무도 있고 체리 종류도 있고 제법 많으네요.

      감사합니다.
      이번 주말에 편히 쉬고 다음주 부터는 제대로 일해야죠.

  2. Deborah 2015.10.10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몸살이셨군요. 이제 괘차를 하셨는지요. 여기는 코스모스가 없는데, 그곳은 있군요. 멋진 산책을 하는 기분으로 사진을 봤습니다. 행복하시고 늘 하시는 일이 잘 되셨음 좋겠습니다.

  3. 메탈by 2015.10.12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번주말 이야기 였었네요
    늦었지요 저도 전에 심사 인증
    받는것 마무리 한다고
    피곤 해서 그냥 보냇는데 아무래도
    몸살안가봐요
    지금은 어떤지요?
    항상 문제는 작은것 부터 시작 하던데 쉽고 간단한 감기래도 일찍
    잡아야 할것 같습니다..
    여기는 한주시작 월요일인데
    어서 쾌차 하셔야지요 ~^^

    • jshin86 2015.10.12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쾌차는 무슨.....^^

      지금은 괜찮아요.
      덕분에 지난 주 에는 마감도 있었지만 중간중간에 하루는 결근하고 사흘은 일찍 퇴근해서 정말 많이 쉬었네요 오랜만에. ..

      인증인지..하는걸로 신경쓸데가 많을것이다..하고 생각은 했지요.

      다 잘되시길 바랍니다.

    • 메탈by 2015.10.14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나갔었나 봐요
      오늘은 일찍 퇴근을 해서 오랫만에
      강아지들이랑 놀아주고 있습니다
      두녀석이 하도 홣타서 제입술이
      자극이 심했는지 터진저도 있었네요
      지금은 안그런데 야미 어릴땐 물러서
      입술 탱탱 부은적도 있었지요
      근데 라임이라는 과일이 귤이나 오렌지같은데요 코스모스와 석류는
      똑같으네요 ~^^

    • jshin86 2015.10.14 2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연하죠 코스모스와 석류가 똑 같은건...
      한국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아무리 여기 오래 살아도 생긴게 같듯이..^^

    • 2015.10.15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jshin86 2015.10.15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 그래요?
      드디어 도착했네요 ...식구들 한사람씩 가지라고 네장 보낸거에요.

      정~~말 부담가지지 않으셨으면 좋겠네요 안 그러면 내가 마음에 부담가니까요.
      그리고 미국에 살기 때문에 할수 있는거구요 게다가 아주 작은거니까요.


      내가 딱 두사람 한테만 하는거에요.
      한사람은 울산에 사는 여자분...그리고 바이메탈님 이렇게 두분...


      진심으로 행운만 가득하시길바랍니다.

    • 2015.10.15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jshin86 2015.10.15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바이메탈님이 단 잠금덧글은.들어오는데 내가 한건 그쪽에서 안보이는 군요.
      지금 금방 풀었어요 위에 있는글요 그리고 별것도 아닌데요 뭐.^^

    • 메탈by 2015.10.16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 두사람 에선택에 정말 감사한데요 정말요 근데 부담이 가요
      그건 전에 네이버이웃경우는 국내고
      보이니 선택을 할수있는데 보답할것도 고민해야 되는분이라서요 ㅎㅎ
      울산에는 아마도 까칠하지만 귀여운 구석이 있는 초록 ** 일것 같은데요
      정이느껴져서 좋아요 행운이 가득
      와서 나눠줄수있었음 좋겠고요
      이번일요일에도 일해야 겠어요
      좋은날되고요~^^

    • jshin86 2015.10.16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 초록××은 아니구요.
      지금은.블로그도 못할 상태일정도로
      건강이 않좋은 친구에요.

      아들 하나있고 남편도 착하신거 같고
      .사진으로는 봤지요. .우울증 비슷한거 같기도 하고..가끔씩 카톡 으로 안부하는 사이...

      You can just say "thank you".
      That's plenty enough for me really.
      내가 돈이 드는거 한것도 아니고. ..미국에서만이 할수 있는 걸로 한건데요 뭐....

      마음에 부담 가지신다면 오히려 내가 부담가지요.

      그러면 앞으로 내가 못하게 막는거잖아요.

      우리남편이 가지고 있는 $2.00 짜리 좀 달라고 해서. .될수 있으면 새거로...왜? 하길래 보내줄 사람들이 있다고 했지요...정말 받는 사람한테 복이 왔으면 한다는 말도함께 하면서...더 필요하면 달라고 하는 말까지...



    • 메탈by 2015.10.16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었군요
      그런데 다른게아니고 우울증으로 아픈가 봐요.
      산뜻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좋아졌음을 진심 기원 합니다 ..
      jshin 님과 아는분 이니까요
      오늘은 주말전이라 마음이 조금가벼워진것 같은데요

      I feel really grateful hearts.
      맞아요
      ....

    • jshin86 2015.10.17 0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ahaha.....

      보통의 경우에 여기서는...

      You(It) make(s) me feel great.
      or
      It touched my heart.

      굳이 그렇게 표현 하시자면

      I 대신에 My heart 를 맨 처음에 넣으시면 되요.^^

  4. 헬로끙이 2015.10.12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이 안좋아서 결근까지 하셨군요 ~ 이제는 괜찮으신거죠 ^^
    마당에 있던 석류 많이 따먹고는 했는데 예전 기억나네요

  5. allnoel 2015.10.13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아프셨군요~
    VitaminC 음식과 열심히 드세요!!! 면역성에 많이 도움 됩니다.
    이왕재 클릭해서 들어가시면 자세히 설명 나옵니다.
    제 바로 위 오라버니지요~
    도움이 되시길요~

  6. 영도나그네 2015.10.14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한 몸살감기를 잘 극복한것 같아 다행이네요...
    아플때는 역시 쉬는 것이 감기몸살에 많은도움이 되는것 같더군요..
    회복겸 산책길에 만나는 가을 풍경들이 아름다움이기도 하구요..
    역시 넓은 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라 한결 여유롭고 마치 전원풍경들을
    보고 있는듯한 골목길 풍경들이기도 하구요..
    언제나 건강과 즐거움이 늘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 jshin86 2015.10.14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감사합니다.
      평상시에는 정~말 잘 아프지 않는편인데. .나이가 들수록 좀 그래지네요.

      감기도 한 7-8년에 한번 걸릴까 말까 했었는데. ..

      덕분에 직장에서 바쁘긴 했지만 마감때문에..끝나면 바로 집으로 퇴근을 몇일 하고 또 하루 쉬니까 한결 나아지던데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10.15 2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기가 오셨나 보네요....
    원래 잘 안걸리는 체질이 한번 오면 걷잡을수 없이 아프곤 하더라구요.
    저도 웬만해선 다 이겨내는데 제대로 오면 응급실에 실려갈 정도네요.

    아마도 자주 걸리는 분들은 내성이 생겨서 심하게는 앓지 않지만 그렇지 않고 간혹 걸리는 분들은 내성이 없어서 더 힘든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저같은 경우에는 좀 춥다싶으면 무조건 옷입고 몸을 따뜻하게 합니다.
    순간적으로 방심할때 그틈을 이용해 감기가 오는것 같아서요...

    지금은 어떠신지...안아픈게 돈버는 일이라고 그러잖아요~~~
    언능 회복하십시요 ㅎ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10.28 0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크리스마스 시즌이 오는 기분입니다. 독일 마트에도 크리스마스 장식품이 벌써 진열되고 있습니다. ^^
    추운 겨울 건강 조심하세요. ~~

  9. 空空(공공) 2019.10.11 0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절기면 저는 알레르기땜에 조금 고생을 합니다.
    병원에선 약을 먹고 완화하는 방법밖에 없다 하네요..
    병원 가는것도 시간이 여의치 않고.
    그래서 물을 많이 마시며 버팁니다..ㅎ

    가을이라 예쁜꽃들이 피었네요^^

    • jshin86 2019.10.11 0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시사철 이쁜 꽃들이 피고 지는데서 제가 살고 있읍니다.
      날씨로만 따지면 지상천국? 이라고도 할수 있을거에요.

      이 글을 올린지도 벌써 몇년전 이네요.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