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내 휴가날인데...휴가면 좀 쉬어야 하는데 요즘에는 정말 이것저것 할일이 어찌 그리 많은지....그냥 못본척 하거나 하지 않으면 될텐데 그러질 못해서 그런거 같읍니다.


아침에 볼일을 보고 집으로 다시 온 후에. ...
오후에 있는 볼일이 있을때까지는 시간이 좀 있어서 크리스마스 장식품을 몇개 꺼내서 여기저기에 장식해 보았읍니다.



이거는 한 30년쯤 되는 산타 할아버지 인데. ....정말 오랜동안 사용치 않던거를 꺼내 보았읍니다.
우리집 애들이 어렸을때 사서 제법 긴 시간동안 사용했었던 소품이에요.


안에서 꺼내서 전원을 연결하니 아직도 제대로 다 작동하더라구요.



현관문 바로 안쪽에다 놓았읍니다.



그리고 움직이는 스위치를 켜 보니까. ..



머리하고 팔이 천천히 움직이기 시작하네요.


하도 오래되서 얼마를 주고 샀는지도 모르겠지만. ..




제 할일을 다 하고 있는데요 그리 오래 된건데도..


Poinsettia 도 테이블에 하나 놓고. .
나무로 만든 장식품 통? 도 옆에...



이것 역시나 한 10년도 훨씬 더 넘은거 같아요.



아직은 쓸만한거 같읍니다.
새로 사는게 하나도 없네요 요즘에는. ...
다 재활용을 하고 있습니다.



Wreath 도 걸어서 놓고 그리고 Poinsettia 도 문 앞에....
문앞에 있는 낙엽은 다음주 화요일에 오는 정원사 아저씨가 해결해 줄 거니까 ...그대로 두기로....





생화로도 해봤었는데....이 만들어진 것도 그닥 나쁘지 않은거 같아서 계속 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생화는 한 2-3 주간 사용하고 버리거든요.


이 Wreath 는 우리 큰 애가 아주 오래전에 사서 선물해 준거랍니다.


오늘 생화로 된 Wreath 를 하나 살까 하다가 관뒀네요.

가격은 $15.00 밖에 하지 않아서 사실 하나 사고 싶었는데....큰 애가 집에 왔을때 지가 선물해 준거 아직도 사용 하는거 보고 기분 좋으라고 참았어요.


Christmas lights 장식하고 Tree 는 좀 더 생각해 보고 할지 말지 결정 할 예정입니다.
생각보다 손이 정말 많이 가거든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Posted by jshin86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12.05 1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인사드립니다~.
    그러고보니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네요. 올해 마지막 한달 알차게 보내세요~~~

  2. 평강줌마 2015.12.06 0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타할아버지 인형 너무 예뻐요. 인자해보여요. 더구나 불빛에 움직이기까지 한다니. 산타할아버스 인형만으로도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나네요.

    • jshin86 2015.12.06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지금은 좀 그렇지만 우리 애들이 어렸을때는. ..정말 기분 나게 했었읍니다.

    • 평강줌마 2015.12.08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산타를 보면 아이들이 어렸을 때 그 추억이 생각나겠어요. 저는 아이들이 커갈수록 커가는 것이 아쉬울 때가 있어요. 지금의 귀여움이 좋거든요.

    • jshin86 2015.12.08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청소년기만 잘 지나면 크고 난 후도 괜찮아요 생각보다. ...

      나는 내가 힘들었었기 때문에...애들 teenager 였을때.....

      지금이 정~~말 좋읍니다.

      그리고 미국에서 애들 키우는것도 만만치 않거든요 ...경제적인거 말고.......한마디로 외국에서 애 키우는게...문화도 다르고 교육도 다르고....여러가지가 다~~~

  3. 귀여운걸 2015.12.06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산타할아버지 완전 귀엽고 예쁘네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좋네요~ 너무 탐나요^^

  4. The 노라 2015.12.07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정말 멋지세요! 30년 보관하신 산타 할아버지나 wreath 등등.
    산타 할아버지는 정정하시네요. ^^
    추억이 그대로 남아 있는 이런 장식들이 진정 크리스마스다운 것.
    저는 크리스마스에는 추억이 담긴 그런 item들이 더 좋아요. ^^*

  5. SoulSky 2015.12.07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는 군요. 저희도 크리스마스 장식 하기 시작했는데 저 산타 할아버지는 가지고 싶네요 ㅎ

    • jshin86 2015.12.07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까이 사시면 얼마든지 드릴수 있는데...
      우리도 아두 많이 애용 했었다가..정말 오랜만에 한번 꺼내 봤어요.

      감사합니다.

  6. 메탈by 2015.12.07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클마스가왔데요 ㅎㅎ
    흐르는 개울가의 물처럼 유수같이
    휙 하고 가고 오네요
    사람만 그대로 였음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따님의 선물에
    배려하는 엄마의 마음이 느껴져요
    절로 기분이 저도 좋아지네요
    이번엔 화이트 말고 따따한
    크리스마스 가 되었음 합니다
    분위기가 참좋아여 ~^^

    • jshin86 2015.12.07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주 가끔씩 생각 해주는 척 해요...

      조금전에 정말 재활용 크리스마스 소품으로만 장식 마쳤네요.

      애들 집에 오는데..너무 삭막할까 봐서...좀 귀찮아도 다 했어요.

      오늘도 좋음 하루 되시구요.

    • 메탈by 2015.12.07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지내시죠 반가워요 ..ㅎ
      그래도 번그러운데 하셧으니
      좋은거 같아여 저도 구경도 하고요
      한주가 또시작이라 열심히 일해야 되네요 여긴 날씨가 내번 흐려요
      겨울답지않게 아마도 동남아가 되는것 같습니다 행복 휴일되시고요~^^

    • jshin86 2015.12.07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ave a wonderful day!

      반갑구요...오늘도 열심히 하루 잘 지내시구요.

  7. 헬로끙이 2015.12.07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스마스 분위기 나는데요 ^^
    산타 움직인다고 생각하니 너무 귀엽네요 ^^

  8. 빌노트 2015.12.07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 가득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자주 올께요!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12.07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도 다들 크리스마스 장식을 경쟁하듯이 발코니에 걸고 있는데... ^^
    우리집은 그런거에 별로 관심이 없는지라 그냥 밋밋해요. ㅋㅎㅎ
    재미있는 건 우리 옆집도 관심없는 집인 듯... 유유상종이라고...

    • jshin86 2015.12.08 0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래요...그건 취향 하고 관련된 것이니...

      우리 같은 경우에는 ...특히 우리남편이 직접가서 매년 크리스마스 트리를 사가지고 오는데...그 소나무 향이 정말 끝내주게 좋읍니다.
      또 그 향과 함께...정취? 라고나 할까요...이런걸 즐기는 편입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12.09 1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서 부터 보고 왔습니다.
    완성되기 전의 과정이네요...
    딸아이 어렸을적 작은거 하나 사서 몇년은 사용하기는 했었는데;;;
    바쁜척 또는 잊어버렸는지 무심히 보내버린 크리스마스 기념일이 상당합니다.

    왜그랬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되는 밤이네요...
    조금 부끄럽기도 합니다. 잊고 사는게 너무 많음을 ;;;;;

    • jshin86 2015.12.10 0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는 잊고 사는게 너무나 많고 또 잊은척 하고 살기도 하지요.
      부끄럽다니요...누구나 다 그렇게 살고 있는거 아닌가요...

      여기는 한국하고는 좀 다른 의미의 크리스마스를 보내게 되니까요..특히 아이들이 어렸을때는...
      우리애들이 어렸을때는 벽나로를 통해서 산타 할아버지가 온다는 걸로 생각해서 우유하고 쿠키를 가져다 놓고 그 옆에서 지키고? 앉아 있다가 잠드는때도 있었답니다.

  11. 영도나그네 2015.12.10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스 마스를 맞아 보관하고 있던 소품들을 하나하나 꺼내서 다시 조립도 하고
    붙이기도 하는 재미가 더 썰쏠 할것 같습니다..
    이런 시간을 가지는 것이 또다른 힐링의 시간을 가지는것 같기도 하구요..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12. 空空(공공) 2019.09.25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저도 작은 전구 장식품을 하나 사서
    걸어 놓고 싶어지는군요..
    여긴 이제 가울에 접어 들었는듯 합니다.
    여유로운 저녁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 jshin86 2019.09.25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사는곳은 지금 화씨 100 도에요.
      섭씨로는 38도 정도 되려나요?

      더위는 이번주 목요일 까지 덥고 금요일 부터는 적당한 온도로 내려 간다고 합니다.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