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점심에는 동료 한 사람이 생일이라서 그 생일 주인공인 Mary 가 너도 같이 가겠냐고 물어 보는데다가 내가 좋아하는 멕시칸 음식점으로 간다고 해서 okay 했다.


언젠가 한번 올렸던 그 멕시칸 식당. ..
Salsa 라는 이름의 식당. ..

8명이 나왔는데....나는 여러사람들이 Mary 한테 점심을 사주나 보다 했는데 그 중에서 제일 친한 Kami 라는 친구가 점심을 냈다고 한다.



한국하고는 완전 다르지요?^^
여기서는 거의 한 사람이 한 턱을 낸다거나 하는 일은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특별히 회식으로 점심을 부서별로 먹으러 갈때는 회사카드로 계산을 하는 수는 있읍니다.



나머지 사람들은 각자가 원하는 음식을 주문하고 돈을 지불하고 테이블에 가서 앉아 있으면 음식을 날라다 준다.


내 옆자리에 앉은 Brandy 가 주문한 음식이 나왔는데...나는 순간적으로 어머! 이거 뭐야.... 짬뽕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었답니다.



바로 이렇게 생겼습니다.

음식 이름은 Tortilla Soup 입니다.
내용물은 Corn Tortilla 를 무 채를 굵게 썰은것 같은 모양으로 들어가 있고 고기는 치킨이나 스테이크 둘중에서 고를수 있고 감자도 들어있고 호박도 들어있었읍니다.
맨 위에는 고명으로 아보카도와 치즈가 올려져 있었읍니다.



기호에 따라서 먹게끔 레몬하고 양상추를 잘게 썬게 따로 나오더라구요.



맛이 좀 궁금해서 맛을 좀 보겠다고 묻고 맛을 봤어요.


약간 매콤한 맛도 나고 새콤한 맛도 났는데 입맛에 잘 맞았읍니다.
매운 맛은 멕시칸 고추인 Jalapeño 를 이용해서 낸거 같았어요.

맛을 보고 들은 생각.....
만약에 이걸 다 먹으면 내일 아침에 아마도 2 파운드는 몸무게가 올라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내가 주문한 점심은 two soft taco (스테이크 들어간 ), refried beans 하고 멕시칸 밥 이였읍니다.
메뉴를 거의 바꾸지 않는..... 어찌보면 미련?한 저입니다.



점심후에 2시 반쯤에서 누군가가 케익을
가져와서 또 그걸 한조각 먹어서 오늘 저녁은 생략 했어요.


대신에 Honeydew (멜론 종류 )로 대신 했읍니다.




오늘 이웃님들의 점심 메뉴는 뭐였나요?
Posted by jshin86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1.07 1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저는 오늘 상추와 배추잎으로 쌈싸먹은 제육볶음이었습니다...ㅎㅎ
    최근들어 비지는 제외하고 살코기만 주로 먹는데 많이 뻑뻑하긴 하지만 그나마 지방을 덜 먹어야 되니 어쩔수가 없는가 봅니다.

    아니 근데 생일되시는 분에게 친구분이 돈을 내주고 따라간 6명은 따로 계산을 하고 먹었다는 말인가요?
    합리적인 면도 있지만 갸우뚱해지는것도 사실입니다.
    우린 그러잖아요 누가 기념일이 있어 머먹자 하면 사는걸로 인식하는데...
    하긴 요즘에는 많이 바뀌어서 회비식으로 걷어서 하는 경우도 많지만요~~~

    그리고 저는 짬뽕같은 음식을 보는순간 어묵탕이네 했습니다 ㅎㅎㅎㅎ
    암튼 좋은 시간 보내셨네요~
    덕분에 살도 좀 찌시고 ㅎㅎㅎ

    • jshin86 2016.01.08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이미 군살에 나잇살에 여기저기 붙어서 조심해야 되요.

      어묵탕이신줄 알았군요.


      여기 미국 사람들은 점심이나 저녁을 쏘는건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친구끼리 점심을 먹으러 가도 다 각자 계산 하구요.

      멕시칸? 을 보면 조금은 한국과 비슷한 점이 많긴 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1.14 1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몇년전에 괌소속(미국인) 운동선들하고 홍콩에서 같이 운동경기를 하게 되었는데요.
      저희 같으면 뭐하나를 사더라도 동료를 챙기거든요.
      근데 이사람들이 햄버거를 두개 사와서 자기네끼리 먹는거에요 ㅎㅎㅎ
      뭐야? 엉????~~왜 니네만 먹냐라는 시선에도 아랑곳없이 맛나게 먹더라구요..

      자초지정을 듣고 나중에 엄청사와서 우리끼리만 먹는 소심한 복수를 했었네요...애들같이 ㅎㅎㅎ

    • jshin86 2016.01.15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화적 차이인데도 참 기분이 그렇지요 그럴때는...
      대신에 남한테 바가지 씌우는 그런 문화는 없기는 해요.

  2. 메탈by 2016.01.08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나라 식사와 비슷한 탕같은거네요...
    맛있을꺼 같은데요
    전 사내식당에서 먹었습니다
    무엇을 먹어야하나 하는
    고민할 필요가 없지만 맛은 별루에요
    별일없쪼 ~^^

    • jshin86 2016.01.08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는 한국처럼 사내 식당 이라는 개 아예 없어요.
      뭘 먹을까. ..생각하지 않고 좋지요 뭐..
      맛이야 뭐....집 밥이 최고지요.~~


      네...별일 없읍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메탈by 2016.01.08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제 퇴근해서 쉬고 있습니다
      날씨가 추워요
      안그래도 또 감기약 먹어야겠네요
      에에 치....이그그그

    • jshin86 2016.01.09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ahahaha. ..

      골골 체질 맞네요....감기도 자주 걸리는거 같고...

      네...따뜻하게 편히 쉬세요

      추운날씨에는 그거 밖에는 없지요.

    • 메탈by 2016.01.09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는 감기라는 글자를
      몰랐는데요 .ㅎㅎ
      오늘은 날씨가 맑은데요
      바쁘게 움직이니 벌써 토요일인거
      인제 알았네요 퇴근하시고
      편한 시간되세요 ^^

  3. *저녁노을* 2016.01.08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4. Deborah 2016.01.09 0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곳에서 식사를 하셨네요. 즐거우셨죠? 어떻게 지내고 계세요?

    • jshin86 2016.01.09 0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지내고 있습니다.
      뭐...매일이 똑 같은 나날들이죠.

      네...거기는 장소는 작고 유명한 음식점은 아닌데. ...유명한 멕시칸 레스토랑 들보다 훨씬 맛을 낼줄 아는 곳입니다.

      잘 지내시죠?

    • Deborah 2016.01.09 0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오늘 아는 지인분과 점심을 같이 먹었네요. 한국식으로다 제가 준비한 음식으로 먹었지요. 이렇게 한국 음식을 먹어줘야 해요. ㅠㅠ 여기는 비가 오네요.

    • jshin86 2016.01.09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하셨습니다.
      저도 점심 시간에 제가 다니는 회사에서 가까운 곳에서 비지네스를 하는 우리남편 하고 같이 점심을 먹고 왔읍니다.

      물론 집에서 만든 걸 싸가지고 온거지요.^^
      냄새가 나는것만 피해서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5. 씨디맨 2016.01.09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간 얼큰한 김치찌게 같은 느낌인가요? 맛 궁금하네요 ㅋ

    • jshin86 2016.01.09 0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요. ..얼큰하고는 전혀 맛이 다르구요. 어떻게 그 맛을 설명 할수가 없네요.

      한국에도 Taco 라는 체인점이 들어가 있는지 모르겠네요.
      이곳은 물론 fast food 가게 이지만 아주 비슷한 맛을 내는 메뉴가 있을거에요.


  6. ☆Unlimited☆ 2016.01.09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콤새콤 맛날거 같아요~

    • jshin86 2016.01.09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주 많이 새콤한 맛은 아니지만....원하면 레몬즙을 많이 넣으면 되는데..생각보다 새콤한 맛이 잘 어우러진답니다.

  7. 헬로끙이 2016.01.11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에는 얼큰해 보이는 찌개같은데 아니군요 ㅎㅎ
    맛이 궁금해지는 요리인데요 ^^

  8. 스토 2016.01.11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탕수만두를 먹었네요 ㅎㅎ

  9. 영도나그네 2016.01.12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해외에서 생활하면서 친한 친구와 같이 식사를 할수 있는 시간이 있어
    또다른 즐거움과 행복감을 느낄것 같습니다..
    근데 역시 음식문화와 식대 지불은 각자가 책임지는 것은 동양과 서양의 문화차이로
    이해해야 할것같기도 하고 어쩌면 더 합리적인 계산 방법이기도 할수 있을것 같군요..
    오늘도 편안하고 즐거운 하루를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jshin86 2016.01.13 0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은 서로간에 부담감이 없어서 좋은점도 있기는 해요.
      빚지고 갚지 않아도 되니...

      그래도 가끔씩은 여기도 한국처럼 할때는 있지만...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아...술값을 내는건 아마도 없겠지요...Bar 같은데서 마시면 지거 지가 계산하니까요.

  10. 평강줌마 2016.01.12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멕시칸 음식은 먹은 적이 없네요.
    저는 된장찌개를 먹었어요. 토속적인 한국맛을 좋아한답니다. 저희도 더치페이가 보편화 되어가고 있네요.

  11. 하시루켄 2016.01.13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예전에 미국에 유학생활했던 친구가 그러더군요.
    미국 친구가 점심 먹으러 가자고 해서 같이 갔는데 자기 것만 계산하고 자리에 가서 앉았다고... ㅎㅎㅎ
    한국에서만 살다가 간 친구라서 미국 문화가 어색했나 보더라구요.
    일본도 미국처럼 더치페이 문화라서 저는 별로 어색하게 느껴지지 않더라구요.
    자기가 먹은건 자기가 내는 게 좋은거 같아요.
    다들 먹고 살기 힘드니...^^

    • jshin86 2016.01.14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읍니다.
      물론 특별한 날 본인이 원해서 내는 경우는 제외하구요.
      여기는 한 사람한테 덤테기? 씌우는건 없어서 아주 좋아요.

  12. The 노라 2016.01.15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soft tacos 좋아해요. 거기에 refried beans. 가끔 burritos도 먹어주구요.
    Mexican food 포스팅을 보니까 갑자기 또 땡기네요. 내일은 그럼 Mexican으로...
    편안하고 즐거운 저녁 되세요. ^^*

  13. 空空(공공) 2019.09.19 0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멕시코 음식은 타코를 제일 좋아합니다.
    멕시코 잠시 잇을 동안 타코만 주구장창 먹었던 기억이..
    지금도 생각납니다.
    멕시코는 펩시 콜라를 대부분 마시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