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12.17 쪽 파 김치.... (18)
  2. 2018.12.17 티 (tea) 백의 끈 길이... (12)

쪽 파 김치....

분류없음 2018.12.17 02:13
얼마전에 쪽파를 선물로 받았답니다 사돈집에서요.

사돈 이라는 표현이 아직도 저한테는 무지 어색 하기만 하네요.
올 6월에 결혼한 우리딸이 있어서 생긴 인연 이네요.


안사돈이 집에서 씨를 뿌려서 직접 기른걸 저희한테 주신거에요.
우리가 쪽파 김치를 엄청 좋아 한다는 얘길 듣고요.
한국에 있는 친척 한테 씨를 부탁 했다고 하시더군요.



손질해서 다 씻은 후의 모습입니다.


안사돈이 저에게 말씀 하시길 처음이라 길러 본거라서 그런지 잘 안됐다며 뿌리가 아주 작다고 하면서 내년에는 더 잘할수 있을거라고 말씀 하셨답니다.




내가 집안에서 양념을 만들고 있는 동안에 뒷 마당에 앉아서 파를 다듬고 있는 우리 남편 이에요.



만든 양념장...




이렇게 완성이 되었습니다.
엄청 맛있게 먹기도 했답니다.^^

Posted by jshin86

많은 이들이 그리고 저 역시 하루에도 몇잔씩 마시는 차 입니다.
녹차, 현미차, 홍차, 카모마일 차 등등...

주로 제가 마시는 차 입니다.



근데 주로 마시는 차를 내가 살고 있는곳 에서 사다보니 다 미국산 제품 입니다.

언젠가  한국 마켓에서  사다논 현미 녹차를 마시려면 항상 우리려고 머그나 특히 텀블러에 넣으면 차 끈이 쏙 그 안으로 빠져 있는걸 보았읍니다.


그래서 하루는 집에서 티 백의 끈 길이를 비교해 보았습니다.
한가한 사람이냐구요? 아니요 바쁘게 열심히 살고 있는 사람이에요.^^


보이시나요 끈 길이가 다른걸요.



굳이 손을 대지 않아도 티 백이 텀블러 안에 잘 있습니다. 물을 부을때도 마찬가지로요.



바로 위 사진에서는 잘 보이지 않지만 딱 1cm 정도 차이가 나는거 같아요.
티 백이 텀블러 안에서 살짝 떠 있답니다.

그러다 보니 물을 부을때 손으로 잡고 있던지 아니면 다른 뭔가로 고정을 시켜야만 한답니다.

제 생각에는 차를 만드는 회사가 요즘에는  많은 이들이 종이컵이나 컵 보다는 텀블러를 많이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으니 티 백의 끈 길이를 살짝만 늘리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Posted by jshin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