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18.01.31 배신감. ... (22)
  2. 2018.01.30 친 환경속의 닭장... (12)
  3. 2018.01.24 한끼 줍쇼 라는 프로를 시청하면서.. (16)
  4. 2018.01.22 물가 인상.... (10)
  5. 2018.01.07 미래 사위가 준비한 생일선물... (32)
  6. 2018.01.05 남편의 생일... (16)
  7. 2018.01.01 개인 은퇴연금 (18)
  8. 2018.01.01 건강 보조제 (12)

배신감. ...

분류없음 2018.01.31 04:04

어느 두 연로하신 두 부부를 안지도 30년 가까이 되었읍니다.
교회에서의 인연으로 같은 교회 라는 그리고 같은 구역예배 (=목장예배 ) 의 일원 으로서요....글쎄요 ...한 십년정도..


지난 일요일에 그 할아버지의 소식을 들었어요.
한동안 교회에서 뵙지 못한거 같아서요 어느 분에게 물었지요.
그 분의 아내 되시는 분이 재작년 봄쯤에 간암으로 돌아 가셨답니다.


그 아내 되시는 분은 평생을 남편에게 순종하며 아이들한테는 헌신적으로 살아 오신 분이지요.
그 남편 되시는 분은 평생을 개인 건축회사를 운영해 오셨던 분이고 지금은 그 분의 큰 아들이 맡아서 하고 있지요.


그 아내 되시는 분은 60중반이 넘은 후 부터는 작은 콘도로 들어가서 깨끗한 새집에서 아들 내외의 집하고 가까운 곳에서 살수 있기를 희망 하셨어요.


그 분이 살고 있던 집은 개인주택으로 글쎄요 한국 평수로는 50 평 정도 크기의 집이고 앞뜰 뒷뜰이 다 적당하게 있답니다.


연세가 드시니 관절로도 고생하셨고 집이란게 원래 오래되면 다시 remodeling 하기 전에는 헌집 이잖아요 그래서 그 분이 좀 더 생활 하기에 편한 집으로 이사 하기를 희망 하셨던 거지요.


또 그 남편 되시는 분이 40년된 옷을 다 소지 하고 계시는 거에요.
없애자고 말해도. ..이 옷을 보면서 과거의 힘들었던 시기를 되새기신다면서 끝까지 고집을 피우셨지요.


그래서 옷장이 너무 좁아서 옷을 넣고 빼낼때마다 너무 힘들어서 아래층 세탁기 옆에 스탠드형 옷걸이를 마련 하셔서 거기에 평상시에 입는 옷과 외출시에 입는 옷 몇벌을 거기에 놓고 사용 하시는걸 본적이 있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부엌 캐비넷이며 오븐, 스토브, 세척기, 새 식탁 등등을 바꾸길 소망 하셨는데 다 묵살 하셨어요 남편분이...
언젠가 저렴한 부엌 카운터는 바꾸셨지요..내 눈에는 날림 공사 부실공사로 보였어요.



근데. .세상에 그 남편되시는 분이 한국에서 온 새 할머니랑 새 집에서.... 헌집 팔고 헌 가구 없애고 사신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그 순간 내가 느낀 배신감은 이루 말할수가 없답니다 지금도 마찬가지구요.



돌아가신지 1년 2개월째에 한국에서 여자분이 오셨어요.


돌아가신 아내 분이 평소에 원하던 새집에서 새 가구에 헌옷 버리고 현재는 그리 사신다고 하네요....교회도 옮기시고...


나도 평상시에 우리 남편에게 말은 해요.
혹시나 사고나 병으로 만약에 내가 먼저 죽으면 남 눈치 보지말고 1년 있다가 여자 들이라구요.



내가 왜 나와 상관없는 할아버지 결혼에 분개? 하는가 하고 생각 해 보니 왜 평생을 듣지 않던 아내말을  아내 한테는 않해주던 그 모든걸 생전 처음 보는 여자한테 다 해 주느냐는 건가 봐요.

그 분 연세가 84세입니다.
글쎄요 앞으로 한 5년 정도는 더 사시겠지요.
아마도 편안한 밥상과 외롭고 싶지 않아서 그리 하셨을거라 믿어요.


근데  그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그 할아버지를 가끔 교회에서 뵜었는데 그 때마다 너무 환하게 웃으셔서 일부러 오버 하시나 했는데 이제와 생각해 보니 다 계획이 있으셨던게 아닌가 싶습니다.


아마도 내 머릿속에서 가슴속에서 한동안 배신감 이라는 감정이 떠나지 않을거 같읍니다.
Posted by jshin86

어제 일요일...정말 오랜만에 집 뒤로 있는 산책길에서 그동안 오며 가며 보았던 어떤 집에서 기르는 닭들이 있는곳으로 가 보았다.

 



일요일 오후 햇빛이 정말 너무 좋아서 나간 산책 길이였읍니다.

닭들을 키우고 있는 집은 한 5년전쯤에 아니면 더 전에 이사를 온 사람들인데 어린  아이들이 있는걸 우연히 보게 되었읍니다.
근데 새로 이사와서 아주 간단한것만 수리를 한 다음에...겉에 보여지는 모습들만... 그 넓은 뒤뜰을 그냥 두고 방치 한걸 보았읍니다.


그러다가 작년가을에 터키를 키우는걸 봤답니다.
그래서 든 생각. ..터키를 집에서 기르던 거라도 잡아서 먹을수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왠지 법규에 위반 될거 같아서요.
사실은 지금도 모르지만요. 지금은 터키는 없더라구요.



산책을 마치고 집에 돌아가는 중에 아이 둘과 여자 둘 그리고 남자 한분이 보였어요.
아이 둘은 의자에 앉아서 닭들을 구경 하고 있고 어른들 역시 구경을 하고 있었읍니다.

작은 ...아이들요...두개가 fence 옆에 있는게 보이시지요?
그리고 뒤에 있는 벤치도...

이 집 주인이 많은 사람들이 오며가며 구경을 하니까 준비 해 놓은거 같이 보였읍니다.


우리가 막 갔을때 아이들이 의자에서 일어 나더라구요.
왜 그런가 하고 봤더니 닭장 속의 닭 한마리가 fence 밖으로 나왔기 때문 이였어요.

 사진에서 보여지시나요?

날씨가 정말 어찌나 좋던지요.




아주 살이 토실토실 쪘어요.
회색털을 가진 닭이에요.


한번 더...



지가 밖으로 나온 뒤에 어떻게 할줄 모르고 계속해서 fence 옆으로 가까이 걷더라구요.


까만 닭..


그늘에서 쉬고 있는 닭 세마리..


제법 닭들이 많지요..



보기에 꼭 한국 토종닭 처럼 보였어요.

 




구경하던 남자 분이 용기를 내서 닭을 살짝 잡아서 fence 안으로 넣어 줬어요.
근데 닭 역시 도망 가려는 마음은 그닥 없어 보여서 쉽게 잡히라구요.

세상에...그랬더니 이 수탉이 이상한 소리를 내면서 우리 쪽으로 오는거에요.

아마도 암닭을 보호 하려는 것 처럼 보였는데. ..우리가 보기에는요.

그 외에도 닭장 뒤쪽으로 보이는 토끼도 두마리를 보았어요.
좀 특별한 토끼 종자 같이 보였읍니다.
두 귀가 아주 크게 내려져 있고 색도 누런색 이였읍니다.

아이들한테 자연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려고 이런 저런 종류의 동물을 키우는거 같았습니다.


그 집은 좀 오래된 집이지만 터도 넓고 아이들 키우기로는 아주 안성 맞춤 처럼 보였읍니다.

 이 동네가 땅 값이 비싼 곳이거든요 학군도 좋구요.

저희한테도 아주 좋은 경험 이였읍니다.


Posted by jshin86

맨 첫회부터 우연히 시청 하게된 "한끼 줍쇼" 라는 프로를 보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화요일 이라서 저녁 8시에 방영 한답니다 제가 사는곳은요.

오늘은 방배동 에서 한끼 줍쇼 를 한다네요.
게스트는 엄정화 씨와 정재형씨...


이경규씨와 정재형씨가 초대받은 어느집의 저녁 한끼....
그 집 남편분은 여의도 증권회사 에서 일을 하시고 와이프는 애기가 생기기 전까지는 작은 학원을 운영 하셨다고 하네요.



결혼 12년만에 아이가 태어나서 그런지 아이가 밥을 먹는걸 도와주고 먹여주고 그 다음에 남은 반찬이나 음식을 먹는다고 합니다.


우리 부부도 젊었던 시절에 아이가 둘이 있었는데. .세살 터울로...둘다 일을 마치고 아이들을 day care 에 가서 픽업 해서 집에 와서 나는 저녁을 준비 하고 우리 남편은 아이들을 씻기거나  옷을 갈아 입히고 그랬던거 같읍니다.



내가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건...아니 느낀걸 말하고자 하는건 ...식사 시간에 아이들을 식탁 의자에 앉히고 숟가락 이나 포크를 사용해서 2살 정도 지나서는 애들 스스로가 밥을 먹던걸로 기억 하고 있읍니다.
흘리면 흘리는데로 본인 스스로 먹게요.


아이들이 밥 투정을 한다면...한적도 없었던거 같음...그래서 밥을 조금만 먹거나 해도 놀랐던거 같지는 않습니다.


한끼를 거르거나 적게 먹어도 사람이 어떻게 되는건 아니니까요.

단 아이들이 아플때는 먹고 싶다는걸로 해줬었읍니다.
 아프면 기력도 떨어지고 입맛이 없으니까요.


그래서 그런지 우리 애들이  지금도 그닥 편식이나 식사매너가 나빴던 기억은 없어요.


이런말을 하면 이상하게 들릴지는 모르지만 너무 아이들 위주로 아이들을 위한 생활 방식을 하는거 같아요.
물론 세대 차이가 있겠지요 지금의 젊은 사람들 하고는요.


하지만 우리 애 둘이 30대 중반 이니 내가 젊은 사람들의 생각이나 마음을 모르는 것도 아닐텐데 말이지요.


특별히 가르치지 않았어도 식사 시간이면 식탁에 앉아서 밥을 먹었던걸로 기억 됩니다.
만약에 먹기 싫다면 그걸로 끝인거지요.


절대 안먹겠다는 아이 따라 다니면서 먹여준적은 없는거 같아요.


다 성장한 우리 아이 둘.... 그 애들이 나에게 최고의 엄마라고 말하네요.
Posted by jshin86

물가 인상....

분류없음 2018.01.22 06:44

오늘은 일요일 아침인데 제 차가 정말 너무 더러운 거에요.

교회다녀 와서 나중에 세차를 할 예정이였는데 집 가까이 있는 세차장에 사람들이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많지 않은 거였읍니다.


기다리지도 않고 쭉 차를 베큠 하는곳으로 데니 종이를 보여 주는 거였읍니다.

Full Service 가 $28.95 이고 그 외의 더 디테일한 세차는 값이 더 비싸서 $45.00 까지 있더라구요..

사실 속으로 깜짝 놀랐어요 내 기억보다 $5.00-$6.00 정도 더 비싸서요. 



저는 물론 기본 세차를 선택 했답니다.


이런 영수증을 받고 세차비를 낼수 있는 안으로 들어 왔읍니다.




돈을 지불 하고 기다리면서 생각해 보니 여기 미국도 minuim wage 가 올랐거든요 몇년전부터 계속해서요.
또 여기가 땅값이 비싼곳이다 보니 약간 더 비싼거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현재는 제가 사는곳은 시간당 $10.50 이지만 종업원이 25명 이상은 $11.00 이구요.


샌프란시스코와 그 인근은 시간당 $13.00- $15.00 정도 이구요.
저희집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차로 30- 40분 정도의 거리에 있읍니다.



세차를 하고 있는 종업원들. ..


가게안 내부에요.


내 차가 물세탁을 하고 나온걸 보면서 밖으로 나오니 가격이 예전보다 $5.00 정도 더 올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팁을 주지 않고 그냥 떠나는 사람들이 눈에 많이 들어 왔어요.


나는 $1.00 짜리가 없어서 벌써 가게안에서 바꿔서 나왔는데 $2.00 주려고요.


사실 맘속으로 살짝 갈등? 이 있었어요 줄까 말까...하구요.


결론은 팁을 주고 왔어요.
나는 그 들 보다는 직업도 더 좋고 pay 도 더 많이 받으니까요.



앞으로는 될수 있으면 집에서 차를 세차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Posted by jshin86

아마도 올해에 우리 작은애가 큰애보다 먼저 결혼 하게 될거 같습니다.

 



막내 사위가 될 아이 이름은 Joseph 이에요. 부르기 쉽게 주로 Joe 라고 부르지요.
 Joe 부모님도 마찬가지로 그냥  Joe 라고...


지난번 크리스마스때 이미 얘기가 나왔어요.
1월3일인 우리남편 생일날에는 서로가 시간이 맞지 않아서 이번 토요일 1월 6일에 하자구요.
그러면서 Prime Rib 을 준비해서 오겠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오늘 아침 일찍 우리 작은애 한테서 연락이 왔습니다.
Joe 가 뭔가를 선물 하고 싶은데 양복이 어떻겠냐구요. 

 



양복은 사실 미국에서 그다지 입을 기회가 없답니다.
그리고 워낙에 옷도 많구요. ...다 제가 사고 우리 애들이 사고 해서...



아니라고..절대 아무것도 필요 하지 않고 다같이 모여서 점심한끼면 충분 하다고 말했지요.

다시 온 문자...정말 Joe 가 뭔가를 선물 하고 싶은데 시계는 어떠냐구요.
누가 시계를 차나요 요즘에. ...그래도 정말 뭔가를 선물 하고 싶어 하기에 이미 사진으로 보내준 걸 보고 okay 했어요.


우리가 볼일을 보고 집에 오니 우리 큰애 작은애 작은애 남친까지 와서 부지런히 뭔가를 준비 하고 있었던걸 알겠더라구요.


Joe 가 보이지 않기에 물으니 약국에 감기약 사러 갔다고...우리 큰애가 엄청 심하게 감기에 걸렸는데 제법 오래 가네요.....그래서 약을 사러 갔다고 하네요. 


 

집안에 들어서니 이런 decoration 이 눈에 들어 왔읍니다.



이렇게 풍선도...



보기에는 간단해 보이지만 prime rib 을 준비 하려면 정말 몇시간이 필요 하거든요.
그리고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아주 소스 라는것도 만들어 왔더라구요.

 



손수 만든 크림스타일의 홀스레디쉬 소스에요.
맛있었어요.

 




이 안에 크림이 들어간 빵 이에요.
그냥 디너롤 도 있었구요.




심플한 디자인을 제가 좋아하는걸 알고 골랐나 봐요..물론 제가 찰거는 아니지만요.^^
 


씨이즈도 아주 잘 맞았읍니다.



이 가게에서 사온거 같아요.


 

케익은 스토로우베리 쇼트케익 이였어요.

크림이 아주 달지 않고 맛있었어요.

 


해피 버스데이 송도 부르고 촛불도 불어서 끄고 박수도 쳤답니다.


우리남편에게는 아주 흐뭇한 하루가 되었을거라 믿어요.

Posted by jshin86

어제 1월 3일이 우리남편 생일이에요.
미국에 와서 음력으로 된 남편생일을 챙긴다는게 어려워서 아주 아주 오래전에 찾아서 그 당시의 음력 생일을 양력 으로 찾아보니 1월 3일 이더라구요.

생일을 celebrate 하는건 이번 토요일에 하기로 되어 있어요.
우리 작은애가 주도 해서 한다고 하네요.


그래도 그냥 지내기 섭섭해서 남편이 좋아하는 크랩을 준비 했답니다.



내거 하나 남편거 하나...

이 젒시는 아주 아주 큰 싸이즈 랍니다.
두마리에 $35.00 정도 였던거 같아요.


버터를 녹이고 반으로 잘라서 맛있게 먹었답니다.
나는 너무 큰 크랩이라서 반쪽좀 안되게 남겼어요 .
그 남은것도 다 먹더라구요 우리남편이.


먹는 속도가 남편보다 빠른 내가 미역국 하나 얼른 끓여서 밥도 아주 소량만 국하고 먹었어요.


미국에서 오래 살다보니 main 으로 하나 있으면 사실 다른 반찬은 따로 준비하지 않고 저희는 먹거든요.

그리고 저희는 외식을 그닥 즐기지 않는답니다.

Posted by jshin86
오늘 아침에 내 개인 은퇴 구좌에 들어가서 살펴보니 2016년 대비 $34,110.15 의 수익이 생긴걸 알수 있었읍니다.


그냥 원래 있던 잔고에서 발생한 수익입니다.
왜냐면 제가 오래전부터 더 이상 제 401k 에 불입을 하지 않고 있거든요.



그 전 2015 대비 2016년도에는 $10,952.78 이였는데 올 한해 수익률이 훨씬 높은걸 알수 있었읍니다.


앞으로 제 은퇴는 4년도 남지 않은 시간을 남겨두고 있답니다.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에는 큰 변동이 있을거라고는 생각치 않읍니다.
매 삼개월마다 자동으로 re- balance 를 하게 되어 있고 51% 의 자산이 안정적인 fund 에 들어 있으니까요.

그 외에도 은퇴시...정부에서 받는 연금과 제 직장에서 받는 연금 그리고 제 개인 연금 까지 합치면 사는 날까지는 편하게 살수 있을거 같기는 합니다.
제가 건강하기만 하다면요.


여러분은 어떤식으로 노후를 대비 하고 계신가요?






Posted by jshin86

건강 보조제

분류없음 2018.01.01 01:51

내 생애 처음으로 건강 보조 영양제?를 하나 샀읍니다.

 



얼마전부터 오른쪽 엄지 손가락에 통증의 살짝 오는거 같았고...어쩌다가 한번씩. ..그리고 왼쪽 새끼 손가락도 같은 증세를 보였읍니다.
심한게 아픈것도 아니지만 예전에는 없었던 것들이 생기기 시작하니 약간은 신경이 쓰였답니다.


그러다가 Noni 라는 과일 열매가 좋다는 한국 티비를 우연히 보게 되었읍니다.

Google 로 찾아보니 제가 사는곳 에서는 가루로 된거는 온라인으로 주문이 된다고 하고 또 비타민제 처럼  판매도 한다고 나와 있었읍니다.

 


어제 토요일에 마침 시간이 되어서 Walmart 라는 곳에 가서 찾고 또 찾고 해도 없어서 그냥 가려고 돌아서는 순간에 맨 마지막 진열대에 있는게 눈에 들어 왔읍니다.




바로 이건데요.


영수증에는 Vitamins 종류로 구분 되어 있네요.
한병에 $7.88 plus 세금 8.75% 이네요.

그래서 두병을 사가지고 집에 왔읍니다.

한병은 제거 또 한병은 우리남편거로요.


저는 사실 왜 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지 잘 깨닫지 못하고 또 그럴 필요를 느끼지 않는 편이랍니다.
잘먹고 잘 자는 편이라서요.


Noni 라는 제품이 한국에서는 많이 알려져 있는거 처럼 느껴졌읍니다. (한국 티비에서 여러번 본적이 있어요}

저한테도 효능이 있는지 앞으로 복용 하면서 알아봐야 겠어요.

용량은 하루에 250mg 두알 이라고 적혀 있는데 저는 하루에 한알씩만 복용할 예정 입니다. 과유불급 이라는 말도 있으니까요.

Posted by jshin8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