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 파 김치....

분류없음 2018.12.17 02:13
얼마전에 쪽파를 선물로 받았답니다 사돈집에서요.

사돈 이라는 표현이 아직도 저한테는 무지 어색 하기만 하네요.
올 6월에 결혼한 우리딸이 있어서 생긴 인연 이네요.


안사돈이 집에서 씨를 뿌려서 직접 기른걸 저희한테 주신거에요.
우리가 쪽파 김치를 엄청 좋아 한다는 얘길 듣고요.
한국에 있는 친척 한테 씨를 부탁 했다고 하시더군요.



손질해서 다 씻은 후의 모습입니다.


안사돈이 저에게 말씀 하시길 처음이라 길러 본거라서 그런지 잘 안됐다며 뿌리가 아주 작다고 하면서 내년에는 더 잘할수 있을거라고 말씀 하셨답니다.




내가 집안에서 양념을 만들고 있는 동안에 뒷 마당에 앉아서 파를 다듬고 있는 우리 남편 이에요.



만든 양념장...




이렇게 완성이 되었습니다.
엄청 맛있게 먹기도 했답니다.^^

Posted by jshin86

많은 이들이 그리고 저 역시 하루에도 몇잔씩 마시는 차 입니다.
녹차, 현미차, 홍차, 카모마일 차 등등...

주로 제가 마시는 차 입니다.



근데 주로 마시는 차를 내가 살고 있는곳 에서 사다보니 다 미국산 제품 입니다.

언젠가  한국 마켓에서  사다논 현미 녹차를 마시려면 항상 우리려고 머그나 특히 텀블러에 넣으면 차 끈이 쏙 그 안으로 빠져 있는걸 보았읍니다.


그래서 하루는 집에서 티 백의 끈 길이를 비교해 보았습니다.
한가한 사람이냐구요? 아니요 바쁘게 열심히 살고 있는 사람이에요.^^


보이시나요 끈 길이가 다른걸요.



굳이 손을 대지 않아도 티 백이 텀블러 안에 잘 있습니다. 물을 부을때도 마찬가지로요.



바로 위 사진에서는 잘 보이지 않지만 딱 1cm 정도 차이가 나는거 같아요.
티 백이 텀블러 안에서 살짝 떠 있답니다.

그러다 보니 물을 부을때 손으로 잡고 있던지 아니면 다른 뭔가로 고정을 시켜야만 한답니다.

제 생각에는 차를 만드는 회사가 요즘에는  많은 이들이 종이컵이나 컵 보다는 텀블러를 많이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으니 티 백의 끈 길이를 살짝만 늘리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Posted by jshin86

화상....

분류없음 2018.10.20 06:25

어제 목요일 저녁 준비를 하면서 그닥 급한것도 없는데 모든걸 빠른 시간안에 하고 싶어서...원래 제가 그래요... 저녁을 다 먹고 설거지를 해도 되는데 찌개를 데우면서 설겆이를 시작 했습니다.



근데 정말 잠시동안 이였는데 국자가 스토브 불에 불이 붙는걸 보았읍니다.
너무 가까이 있었던거 같아요.



세상에 불이 붙은걸 보고 국자를 집었는데 글쎄 국자 끝 부분이 내 오른손 손목에 떡 하고 붙어 있는 거에요.
찰나의 순간 이지만 어찌나 뜨겁던지요.



바로 국자를 손목에서 떼어내니 내 손목에 검은색 플라스틱이 그대로 찰싹 붙어 있었답니다.



바로 이렇게요.



불에 탄 국자의 모습...


흐르는물에 씻어내고 있는데 위 사진에서 보여 지듯이 딱 붙어서 떨어지지 않더라구요.
일단 저녁을 다먹고. ..그 와중에 burning cream 을 듬뿍 발라 놓았지요.

우리남편이 하는말...Dr. 유 한테 전화해 볼까? 라고 해서 내가 그 사람이 뭘 나한테 도움을 주겠냐고 했지요. ..내과 의사세요..화상 부분에서는 내가 그냥 병원에 가는게 더 낫다고 생각해서요.

저녁을 일단 다 먹은 후에 내가 Urgent Care 에 일단 한번 가보고 아니면 Emergency 로 가보겠다고 했어요.


우리남편이 같이 갈까? 하는데 사실 전혀 도움이 안되거든요. ..밤 운전을 좋아 하지 않고 길도 내가 더 잘 아니까요..길치에요.
아니야 내가 혼자 갈께 했지요...혼자 가는게 훨씬 더 편해요.^^
장소도 집에서 5분 거리에 있으니까요.



Urgent care 내부 모습이에요.


내 차례가 되서 내가 appointment 은 하지 않았는데 화상을 입었다고 말하고 오늘 의사를 볼수 있냐고 물었읍니다.
그당시 시간이 오후 6시 바로 전쯤 이였어요.
그랬더니 7시 30분으로 appointment 을 해 주더군요.

그래서 내가 집에 갔다가 그 시간에 다시 오겠다고 말했답니다.


집에서 쉬다가 7시에 도착 했어요 30분 더 일찍이요.

가서 내가 다시 왔다고 말하니 서류에 싸인할 종이를 줘서 싸인 하고 다시 돌려 주었답니다.  환자인 내 스스로를 증명 하는거지요.



간호원이 와서 소독약으로 엄청 많이 씻겨 내더니 그래도 플라스틱이 붙어 있으니 의사한테 말하려고 다시 나가더군요.

의사가 상처 부위를 살피더니 간호사에게 burning cream 을 듬뿍 발라서 녹이라고 지시를 하더군요.

바로 위에 있는 사진 모습 입니다.



다시 바셀린 같은거 바른거를 상처에 대고 거즈를 붙이고 이렇게 해 주더군요.

근데 생각보다 화끈 거리지도 않고 아프지도 않네요..물론 처음에는 화끈거리고 아팠답니다.


파상풍 예방주사를 8년전에 맞았으니...기록을 보더니... 예방 차원에서 파상풍 예방 주사를 맞으라고 권해서 맞고 왔는데 오히려 상처 부위보다 예방 주사 맞은 팔이 더 아프네요 오늘...

 



매사에 조심 하면서 살아야 겠다고 다짐 했답니다.

Posted by jshin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