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이 집에 산지도 벌써 만 15년이 되었네요.

이사와서 정원을 꾸민뒤 물만 주고 일주일에 한번씩 정원사가 와서 정리해 주는것만 해 왔답니다.

그러다보니 맨땅도 눈에 보이기 시작하고 좀 삭막해 보이기도 했습니다.

오늘 우리 남편이 가게에 온 손님이 Lowe's 라는 가게에서 tan bark 을 sale 한다는 소릴 듣고 가서 사왔어요.



차에 들어갈 만큼만 산다고 20 bag 을 샀다고 합니다.
1 bag 에 25 lbs 짜리구요.

우리남편 차는 SUV 에요. 



원래는 1 bag 에 $3.66 인데 bag 하나에  $2 을 주고 사왔으니 엄청 저렴하게 사온거지요.....거의 반값으로....


Tan bark 색깔은 검은색, 브라운색 그리고 붉은빛이 도는 색이 있었는데 붉은빛이 나는걸로 사왔다고 합니다.
언젠가 한번 대화 했던적이 있어서 ....색깔에 대해서. ....그냥 가서 맘에 드는 거 로 사라고 말했거든요 아까 낮에...

퇴근하고 집에 오니 여기저기에 뿌려 놓았더라구요.


땅이 갈라진게 보이시나요?

캘리포니아에 아주 오랜 가뭄으로 그동안 절수를 해야만 했거든요 누구를 막론하고... 



물부족으로 물을 양껏 주지 못하고 있답니다 몇년째...

여기서부터는 현관문이 있는 집 앞쪽 이에요. 

 

그동안 물을 충분히 주었다면 스페니쉬 라벤다꽃이 아주 만발했을텐데 지금은 죽고 없어지고 볼품이 없는 상황 입니다.

 

현관문 앞에 있는 슬리퍼도 보이네요 .
집안에서 신발을 신지 않으니 편하게 밖에 한켤레 놓은 거에요.

 



여기는 현관문 옆쪽....

 



이 아래 사진은  차고로 들어오는 왼쪽으로 있는 마당.....

우리남편은 지금 저녁 먹고 밖에 나가 있어요.
대충이라도 정리해 놓는다구요.
저녁을 먹었다고 하지만 지금 시간은 오후 6를 지나고 있고 밖은 완전 환한 대낮 이거든요.
Summer time 이 시작 되어서 1시간 빠른 상태라서요.


다 정리해 놓고 나면 마당이 한결 이뻐질거 같읍니다.

모자라면 더 살 예정 이구요.
뒷마당은 나중으로 예약 했습니다.
Posted by jshin8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스킹 2019.05.29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캘리포니아에 오랜 가뭄이 있었군요..
    빠른 시일 내에 해결되길 바랍니다 : )

  2. 문moon 2019.05.29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캘라포니아가 가뭄이 심하군요. 힘드시겠어요.
    싸게 샀다는건 흙인가요?
    정원 가꾸기도 힘드실것 같은데 그래도 이쁜 꽃들 보면 보상이 되겠지요? ^^
    좋은 하루 되세요~

    • jshin86 2019.05.29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흙이 아니구요 나무 껍질 말린거 같은 거라고 할까요.

      이걸 깔아주면 땅속의 수분도 잡아주고 보기에도 잘 정돈되어 있는거 같아서 일석이조 에요.

      미국은 물값이 한국에 비하면 비싸? 답니다.
      저희 마당이 크다고는 할수 없지만 비가 오지 않는 여름에 맘껏 물을 주면 두달에 $400 가량 나와요.

      절약해서 물을 주면 두달에 $250.정도 근데 이것도 물값이 오르기 전 가격 이에요.
      작년까지 일정량을 더 사용 하면 가산제가 적용 되어서 물값이 더 비싸게 책정 된었답니다.

      아마도 올해는 물을 적당하게 원하는 만큼 사용할수 있을거에요.

  3. 방구석미슐랭 2019.05.29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캘포냐가 사막지대라서 그런가요? 후버댐으로 용수가 충분하다고 들었는데..또 그렇지도 않은 가봐요. 가뭄으로 절수까지 해야한다니..캘포냐 날씨가 무척 좋아서 동경하고만 있었는데 또 그런 사정이 있군요.

    늘 좋을 수만은 없는가봅니다.

    • jshin86 2019.05.29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캘리포니아는 말 그대로 지상낙원 이에요....기후차원에서요.

      사막은 절대 아닙니다. ^^

      가뭄이 글쎄요 한 십년 정도? 로 들다보니 강요 하는것도...믈값이 오름... 있지만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절수 한다고도 할수 있어요.

      하지만 지난해에 비가 많이 왔으니 이제는 괜찮을거 같기는 해요.

  4. 애리놀다~♡ 2019.05.30 0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5lbs 백을 $2에 사셨으면 정말 잘 사셨네요.
    SUV에 채워 20백 사오셨으니 덕분에 식물들이 행복해지겠어요.
    작년하고 올해 캘리포니아에는 비가 좀 와서 해갈이 됬다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지난 몇년간의 가뭄에 영향을 받고 있군요.
    Mulch 깔아주시면 집 앞부터 이제 훨씬 더 환~해지겠어요. ^^*

    • jshin86 2019.05.30 0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벌써 어제 저녁에 우리남편이 front yard 에 깔아 주었는데 아주 괜찮아 보이더라구요.

      오늘도 좀 더 작업을 한다고 하네요.

      그리고 다 끝나고 나면 가서 또 그만큼 더 사올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럼 한 십년은 또 그런대로 지나갈거 같아요.

      감사합니다.

  5. kangdante 2019.05.30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 온 정성만으로도 칭찬해 주어야지요
    어디던 가뭄은 마음까지 황폐하게 하는 것 같아요
    언능 단비가 내렸으면 좋겠어요

    • jshin86 2019.05.30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겨울하고 올 봄까지 비가 많이 와서 적어도 올 한해는 가뭄이 해결된거
      같아요


      여기는 겨울에 눈대신 비가 오고 여름에는 전~혀 비가 오지 않는곳 이거든요.

      마당에서 가끔씩 일하는걸 좋아 해요 우리남편이. ..나는 그냥 보는걸로 만족 합니다.

  6. 空空(공공) 2019.05.30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쯤은 정원이 예뻐지셨겠군요..
    저렴하게 구입을 하셔서 더욱 기분이 좋으셨을듯 합니다.
    정원의 나무와 꽃들도 좋아하겠네요^^

    • jshin86 2019.05.30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많이 사와서 2봉지 정도 열고 일했고 나머지는 그냥 앞마당에 뒀어요.

      정말 깔아논 곳은 아주 맘에 들었어요.

      지금 막 저녁 먹고 다시 tan bark 을 깔고 싶은 마음인거 같은데 피곤 하다고 하네요. ...급할거 하나 없으니 이번주 시간 되는대로 하면 되겠지요.

      감사합니다.

  7. 영도나그네 2019.05.30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곳이 생각보담도 가뭄이 게속되었군요..
    이렇게 마당을 새로운 재료로 깔고 나면
    한결 아름답고 보습도 잘 될것 같습니다.
    공사후 모습도 기대가 됩니다..
    잘보고 갑니다..

    • jshin86 2019.05.30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우리남편이 사실 어제 다 하고 싶었는데 너무 피곤 했었나 봐요.
      아마도 이번 주말에 하지 않을까 싶네요.

  8. sword 2019.05.30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원에 물주지 말라는 경고는 해마다 지속되나 봐요... ㄷㄷㄷ
    그래도 잘 깔아두셨으니 갈라진땅들 잘 덮여지고 촉촉해지길 바래봅니다 ^^

  9. 팡이원 2019.05.30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가네요~
    하루 마무리 잘 하세요~

  10. Deborah 2019.05.30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배님 마당을 예쁘게 정리해서 다시 한번 사진 올려 주세요. 굿모닝입니다.

  11. peterjun 2019.05.31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대공사인 것 같아요.
    잔뜩 준비해놓으셨네요. ㅎㅎ
    말 그대로 새단장의 느낌이 들 것 같아요.
    오랜 가뭄이 조금이나마 해소되었다면 다시 예쁜 정원으로 만드셔도 좋을 것 같아요. ^^

    • jshin86 2019.05.31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에요..무슨 대공사는요.

      오늘 우리남편이 함쪽 옆마당에 있는걸
      다 풀어서 했는데...아직 부족함....제법 좋아 보이더라구요.

      현관 있는쪽 한편도 했구요.
      아마도 조만간에 20 봉지 더 사와야 할거 같아요.

      감사합니다.

  12. 두리놀기 2019.06.01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당 관리가 참 일이 많다고 들었는데 부지런 하신 것 같습니다~~

    • jshin86 2019.06.01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손이 많이 가는건 확실 해요.
      일주일에 정원사가 한번씩 와서 관리해 주고 있어요.

      사실 이번일도 그냥 둬도 정원사가 하겠지만 아무래도 extra 일을 시키는거 같아서 우리남편이 직접 하고 있읍니다.
      본인이 정원일을 좋아하기도 하구요.

      감사합니다.

  13. 달콤아빠 2019.06.02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는 그래도 잘 내려서 조금 나아지실 것 같다고 하니 다행입니다.
    정원 가꾸는 일 힘들면서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다 작업된 사진도 기대되네요~

    • jshin86 2019.06.02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네..아마도 오늘 이면 끝이 날거 같아요.
      좀전에 우리남편이 해지면 다 끝낸다고 하네요.

      사실 오늘 tan bark 을 더 살려고 가게에 들렸는데 이미 세일이 끝나서 더 안사고 왔어요.

  14. 윤공룡 2019.06.06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원 이쁘게 꾸미시네요 ㅎㅎ
    비가 안오는것은 여기도 거기도 마찬가지네요 ㅠㅠ
    가뭄이 굉장히 심해졌어요 흑흑

  15. 평강줌마 2019.08.19 2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an bark를 뿌려놓으니 식물들이 더 눈에 띄네요. 저도 화분에 예쁜 색깔 자갈 사서 뿌려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