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는 주로 환갑에 큰 잔치를 하는데 여기 미국에서는 50세를 아주 큰 의미로 받아들인다.


파티도 크게 해주기도 하고...그래서 나도 우리남편이 50세가 되었을때 한국식당에서 많은 지인들을 초대해서 파티를 열어 주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 파티가 있기 두달전쯤에 mild stroke (중풍?) 이 와서...그것도 본인이 자기몸에 이상이 있다고 느껴서 응급실에 갔었던)....하지만 생일 파티를 할때는 완벽하게 나아서 멀쩡하게 파티도 enjoy 를 했었답니다.


오늘은 우리부서의 장 인 사람의 생일인데. ..나 외의 두 사람이 decoration 을 하고 파이를 두개 사고 그리고 기타 등등....준비를 했답니다.
그 두사람은 같은 사무실이고 나는 맞은편 사무실에서 근무한답니다.
하는 일이 다르게 때문에....


장식을 해야되기 때문에.. 생일인 그 사람을 금요일에 일찍 보내게 해 달라고 또 그 사람위의 상관한테 부탁을 했답니다.(50 세 생일은 특별하니까요)
나는 그 윗사람하고는 친한데 생일의 주인공인 사람하고는 그다지. ...친한 편이 아니라서요.^^


자 보실 까요.
여기는 회식문화가 없다는거....





개인 정보를 보호해야 하기 때문에. ..
이름 하고 얼굴은 지웠읍니다.





세월이 지나서 쌓인 먼지보다 더 늙었다는 소리입니다.
그래서 방부제도 사용해야 하고 색깔도 입혀야 한다는....





젊은 패기 (무자비) 는 가고 이제는 늙고 의미도 없다는.....






이제는 내려가는 일만 남았다는...아마도 네가 말이였다면 벌써 총 맞았을거라는....
늙은말은 필요가 없다는 의미인지. ...





50 이라는 초가 세개 파이 위에 있읍니다.






내가 좋아하는 그리고 많은 사람들 누구나 다 좋아하는 유명한 햄버거 집입니다.
아침도 맛있게 하는....





드디어 촛불에 불을 붙이고...


생일축하 노래도 부르고....

생일 당사자는 입으로 촛불을 끄고 파이를 나눠서 먹었읍니다.

소요된 시간은 한 15분 정도.....


참 간단하고 우습게 보이지요. ^^


이 글을 보시는 한국에 계신 분들은 아마도...이게 뭐야? 하는 생각을 가지실거 같읍니다.
Posted by jshin86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메탈by 2015.09.22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루 솔직하게도
    모얌 .....
    이러는것 같은데요
    참 간결하고 의미에 비중을 둔 기념같으네요
    저게 맞는것 같습니다...
    남편분 다행히 신기하게도 그때
    건강을 찾으셔서 좋고요
    새론다른문화 흥미로운데요~^^

    • jshin86 2015.09.22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는 회사 회식은 주로 점심에 하구요 파티는 주로 연말에 부부동반이나 아니면 친구나 애인 누구던지 대동할수 있구요.
      칵테일 바가 따로 있는 경우가 많은데..그거는 원하는 사람들만 가서 한잔씩 하면되요.
      마시는건 공짜지만 팁을 줘야 하긴 하지요.

      우리남편이 그때 퇴원 하고나서 뒷마당에 deck 이라는게 있었는데 그걸 새걸로 다시 다 만들었읍니다.

      아마도 나는 뵌적이 없지만 시아버님이 앓으셨던걸 기억하고 바로 병원으로 간거 같아요.

      바이메탈님 도 건강 조심하시구요.
      우리남편도 무지 건강한 사람이거든요.
      그래도 어쩔수 없나 봐요 때에 따라서는....

    • 메탈by 2015.09.23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젠 오십이 얼마 안남아
      시기가 되가니
      느껴집니다
      그래도 아직은 마음의 여유가 없으니
      글긴하지만요
      마당의 데크를 새로 만드셧다니
      안심이되고 대단하신데요

      가끔은 과시보단 합리적인
      생활 사고와 문화가 특이하다고
      느껴지던데요
      전 새로운 직장에서는 회사기틀과
      절차를 기획 하고 있는데
      습관이란건 쉽게 바꾸기가 어려운가봐요 step by step 인가요?
      하나씩 ....하라고 했긴한데
      마음이 갈길은 멀게만 느껴집니다

    • jshin86 2015.09.23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ahaha...

      네 step by step.....one ( thing ) at a time. ...이렇게도 표현 하구요.

      내가 중풍이라고 표현 했는데. .지금 생각났어요 뇌경색이라고 하더군요 한국말 로는....

      남자 나이는 50 전후는 정말 애기? 인거지요 여자 하고 달라서....
      지금부터지요 뭐..남자들은....
      아직 한창 이십니다.


      그리고 우리남편이 아펐던거는 아주 오래전 얘기 인데요 이제는....


      회사에서도 중요한 임무를 맡으셨나봐요.

      항상 응원하고 있읍니다.
      다~~잘 되시라고....

    • 메탈by 2015.09.24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on at a time 아하 그렇군요
      초등 이나 유치원 문법공부하고
      있어요 ㅎㅎ
      오래전에는 겨우 얘기는 했는데
      이젠 안했더니 기억도 안나네요
      지금은 문서에 필요해서
      할께 왜이리 많은가 몰르겠어요
      러시아 친구들은 자기말 공부하는줄 알고 좋아 하던데 웃끼지요 ㅎㅎ

      오래전 일이라 마음이놓여요
      여기 회사일은 다행히 제가
      하는게 하는 사람이 많이없다보니
      긋도 다행 이지요
      항상 감사드리고요 ~^^

    • jshin86 2015.09.24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되었네요.
      희소성이 가치를 높여 주잖아요.
      열심히 성실하게 잘 근무 하셔서 그 회사에서 오래 일하신 다음 은퇴하실수 있기를 바랍니다.

      영어가 참 어려워요 사실....
      특히나 문장으로 할려면. ..말하는 거하고는 또 다르니까요.

      날마다 사용치 않으면 몸에 베지 않아서 말로 되어 나오지도 않는게 너무 당연 한 거구요.

      여자들이 말을 많이 해서 그런지 여자가 언어능력이 좀 더 위인거는 같읍니다 대게의 경우에는. ..

  2. 헬로끙이 2015.09.22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전혀 그런 느낌을 받지 않았어요
    한국은 너무 겉이 화려해서....
    저도 의미에 비중을 둔것 같아 좋아보이는데요 ^^

  3. 평강줌마 2015.09.22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0을 기념한다니 다른 느낌이네요. 회식 문화가 없다는 것은 부러워요. 여기는 회식 문화가 당연한 것처럼 받아지거든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9.22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뭐야? ?ㅎㅎㅎ
    저로서도 당연히 나온말은 이게뭐야 입니다 ㅎㅎㅎ
    글쎄요?
    나이 오십에 내려간다는 의미도 있어보이는데 맘이 조금 그렇네요....
    개인적으로 더 힘차게 더젊게 살아서 더 오래오래 건강하게 잘 살수 있는 그런 의미였다면 어땠을까 생각해보네요~~~

    나이 먹는것도 서럽다고 그러잖아요 ㅎ
    제겐 살짝 거부감이 생기는것은 왜일까요 ㅎㅎㅎ
    몇년있으면 이나이 되는데;;;;심난하게 ^^*

    암튼 축하를 해야되는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 jshin86 2015.09.22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대로 생각하면 50까지 잘 살아왔으니 남은 여생도 더 잘 가꾸며 살라는 말로 생각하시면 될듯 싶어요.

      특히나 남자는 50이면 아직 애기?이니까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9.22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의미시라면 충분히 공감은 됩니다.
      그나저나 이곳은 몇일 있으면 추석인데~~~
      살짝 어떤 형태로 보내시는지 궁금해지네요.
      그래도 간단한 음식도 하고 식구들도 모일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아!!!추수감사절이 더 중요한가요?
      ㅎㅎ
      궁금한거 투성이에요~?

    • jshin86 2015.09.22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저희는 추석이라고 특별한 거는 없는데요.
      그냥 한국마켓에 가서 송편이 눈에 띄면 사는정도.....

      맞아요 추수감사절이 저희 가족에게는 추석 인거 같네요.

      한국이 너무 자식에게 목메는 거 같아요.
      나도 어찌보명 지금 그 나이인데..뭘 그렇게 부담가게 그러는지....젊은 사람들이 바쁘다는걸 잊지 않으면 되고 또 우리 나이먹은 사람들이 바쁘게 살면 되는거 같아요.


  5. 영도나그네 2015.09.23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미국다운 생일축하 파티 같습니다..
    간단한 파이 하나에 달랑 촛불 하나 밝힌게 전부고
    50을 맞이하는사람들에게 격려? 의 글귀들이 눈길을
    끈답니다..
    님도 얼마지 않아 이런 생일 파이를 받을날을 기다려야
    하겠네요...ㅎㅎㅎ
    오늘도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6. allnoel 2015.09.30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네요~
    순수함과 배어 나오는 사랑
    진짜 최고십니다

  7. The 노라 2015.10.15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편분께서 mild stroke여서 정말 다행이네요.
    완벽하게 나으셔서 생일파티까지 잘 하신 걸 보니 더 좋구요.
    회사 동료분들이 재밌으세요. 생일파티 받으신 분 기분은 좋으셨겠어요.
    그런데 50세짜리 촛불이 세개나... 그럼 갑자기 150세?? ㅎㅎㅎ ^^*

    • jshin86 2015.10.15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우리는 놀리는 재미로 재밌었어요.
      정작 당사자는 그런걸 좋아하지 않고 쑥쓰러운지....

      우리남편이 그랬던거는 이제는 정말 아주 오래전 얘기네요.

      아직까지는 건강 한편이에요.
      그래도 약은 꾸준히 먹는게 있답니다.

  8. 空空(공공) 2019.10.15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0세 생일..전 어떻게 보냈는지 기억도 안 나는군요.
    그 무렵은 참 혼돈의 시간을 보냈던 때이기도 해서입니다.
    벌써 가마득하네요..^^

    • jshin86 2019.10.15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월이 참 빠르게 흐르는거 같지요?
      정말 왜 이리 열심히 살았는지 요즘들어 드는 생각 입니다.

      한국티비를 보게되면 정말 많은 이들이 여행도 하고 재미있게 사시는 모습을 보게 되더군요.

      지금에야 시작하게....우리남편 은퇴 하기 위해 하는 매매 둘중 오늘 하나는 완전 끝났음... 되는 저희 부부를 보면 좀 불쌍 하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 입니다.